제주 성당서 60대女 흉기 피습 중국인 용의자 검거

[헤럴드경제]제주의 한 성당에서 기도하던 60대 여성을 흉기로 수차례 찌르고 달아난 것으로 의심되는 중국인 용의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제주서부경찰서는 17일 오후 제주 모처에 숨어있던 중국인 A(50)씨를 붙잡아 살인미수 혐의 등으로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8시 45∼48분께 제주시 모 성당 안에서 기도하고 있던 김모(61·여)씨의 흉부와 복부를 4차례 흉기로 찌르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는 현재 생명이 위독한 상태다.

경찰은 사건 당시 성당 주변을 폐쇄회로(CC)TV를 통해 용의자로 보이는 남성의 모습을 확인했다.

경찰은 사건 현장에 중국제 신발과 바지가 남겨진 것으로 미뤄, 범인이 중국인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용의자를 쫓아 왔다.

독실한 신자인 피해자 김씨는 새벽 미사를 마친 뒤 사건 당시 성당 안에서 혼자기도를 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email protected]

<사진>제주 서부경찰서[연합뉴스TV 캡처]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