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인 추석연휴 해외관광 인기지역은 태국, 한국, 일본 순

[헤럴드경제]중국의 중추절(中秋節·추석) 연휴(9월15∼17일) 기간 중 가장 인기 있는 해외관광지로 태국, 한국, 일본 등이 꼽혔다고 중국 정부기관인 국가여유국이 18일 밝혔다.

국가여유국이 발표한 2016년 중추절 관광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연휴기간 태국, 한국, 일본이 인기 관광지역 1∼3위에 나란히 선정됐다.


올해 중국 중추절 연휴에 나타난 관광행보 중 눈길을 끄는 대목은 크루즈 관광이 유독 많았다는 점이다. 중추절 연휴 중 선박을 이용해 해외여행을 한 유커(遊客·중국인 관광객) 숫자가 전년대비 3배를 넘어설 정도로 인기를 끌었다.

중추절 연휴가 짧은 탓에 단거리 해외여행에 나선 관광객들과 함께 300㎞ 미만 단거리 국내여행을 하는 중국인들도 많았다.

국내 관광의 경우는 베이징(北京), 구이저우(貴州), 산시(陝西)성 등 전통적인 관광도시가 여전히 인기를 끌었다.

베이징시의 경우 170곳의 관광지에 연인원 기준 387만명이 몰렸다. 대표적 관광지인 고궁박물원(자금성)에는 17만4000여명이 몰렸다. 구이저우성에는 1155만명이, 산시성에는 1003만명의 관광객들이 찾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