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루한 운동도 게임처럼…연휴에 찐 살, 앱으로 관리한다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추석 연휴가 하루도 채 남지 않았다. 연휴 기간 먹은 기름진 음식 때문에 운동을 결심하는 이들이 많을 터. 하지만 비용 부담과 피트니스 센터를 찾는 번거로움 등으로 결심을 실천에 옮기기는 쉽지 않다. 우선은 자신에게 맞는 맞춤형 운동법과 목표치를 제공해주는 스마트폰 앱의 도움을 받아 운동을 시작해보는 것도 한 방법이다. 

▶지루한 달리기도 게임처럼 ‘트랙스’(Tracks) =‘트랙스’는 영화나 게임 속 주인공이 된 듯한 기분으로 달리기 운동을 할 수 있는 앱이다. 괴물이 쫓아오는 상황에서 도망가거나, 비밀 미션을 수행해야 하는 등의 과제와 실감나는 사운드가 몰입감을 제공한다. 특히 사운드 전문 디자이너들이 1년 여 간 작업해 사운드의 퀄리티를 더했다고 트랙스 측은 설명했다.

‘트랙스’는 해외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 인디고고(Indiegogo)에서 5812달러를 모으는 데 성공했고, 국내 크라우드 펀딩 와디즈에서도 목표 103%를 달성하는 등 출시 전부터 주목받았다.

▶4분 운동으로 효과는 극대화, ‘타바타 운동 다이어트’=‘타바타 운동 다이어트’는 비교적 강도가 높은 동작들을 위주로 20초 운동, 10초 휴식을 8번 반복, 4분이라는 짧은 시간 최대 강도로 운동할 수 있는 ‘타바타 운동’을 도와주는 앱이다. 150개가 넘는 세트가 소개돼 있어, 자신이 원하는 타바타 운동이 가능하다. 운동 및 휴식 시간 알림이 제공돼 편의성을 더했고, 몸무게를 입력하면 운동 중 칼로리가 얼마나 소모됐는 지도 파악할 수 있다.

▶맞춤형 운동법으로 ‘저질체력’ 탈출, ‘핏데이’ =한빛소프트가 개발한 건강&헬스 앱 ‘핏데이’는 3단계의 기초 체력 향상 및 운동법을 제공한다.

기초 체력이 부족한 이들이라면 ‘저질체력 탈출하기’를, 기본 체력을 갖췄다면 ‘매일하는 7분 운동’을 통해 맞춤 운동을 즐길 수 있다. ‘이틀 전환 7분 운동’은 어느 정도 전신 근육이 형성된 사용자를 위한 단계로 7분 운동으로는 자극되지 않는 부위까지 운동할 수 있는 전신 운동법을 제공한다.

‘핏데이’는 풀(Full) 보이스 트레이닝 시스템을 탑재해 운동 계획, 코스, 구간, 날씨 등을 목소리로 알려준다. 따라서 헬스 트레이너의 설명을 듣는 느낌으로 운동에 집중할 수 있다.

▶한 가지 운동에 쉽게 흥미를 잃는다면 ‘TLX PASS’ =‘TLX Pass’는 제휴된 각종 피트니스 센터들을 소개해주는 앱이다. 멤버십 가입을 통해 ‘PASS’를 구매하면, TLX와 제휴된 업체를 이용할 때마다 차감된다. 따라서 멤버십을 통해 헬스, 요가, 필라테스, 골프, 클라이밍 등 30여 가지의 다양한 운동을 골라가며 즐길 수 있다.

보통 개월 단위로 끊는 센터를 방문횟수 단위로 끊을 수 있도록 결제를 지원해주는 것도 특징이다. 앱을 통해 제휴된 주변 피트니스 센터를 찾아보고, 짧게 이용해 본 뒤 길게 끊는 식으로 활용이 가능하다. 또한 회사 주변의 헬스장을 이용했다가, 다음날에는 집주변 헬스장을 이용하는 식으로 활용할 수도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