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오바마는 美 출생 인정…“의혹 먼저 꺼내든 것은 힐러리, 내가 논란 끝냈다”

[헤럴드경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미국 출생 여부에 의문을 제기했던 도널드 트럼프가 오바마 대통령이 미국 태생이라는 점을 공개적으로 인정했다. 그러면서 오바마 대통령의 출생지 관련 의혹을 처음 제기했던 것은 힐러리 클린턴이라고 주장했다.

트럼프는 16일(현지시간) ‘트럼프 인터내셔널 호텔’의 프레지덴셜 볼룸에서 열린 참전용사 관련 행사에서 “(민주당 대선후보인) 힐러리 클린턴이 2008년 민주당 경선 때 먼저 이른바 ‘버서’(birther) 논쟁을 시작했다. 그 논쟁을 내가 끝냈다”며 “오바마 대통령은 미국에 태어났다. 논란은 그걸로 끝이다”고 말했다.

버서는 지난 2008년, 2012년 대선 당시 오바마 대통령이 미국 태생이 아니기 때문에 헌법상 대통령 피선거권이 없다는 논리를 내세운 사람들로, 트럼프는 그간 이들의 주장에 동조하며 의혹을 부추겨 왔다.

트럼프는 2011년 초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오바마 대통령은 (본토 태생에 관한) 출생 기록이 없다. 있을 수도 있겠지만, 아마도 거기에는 그가 무슬림이라고 돼 있을지도 모른다”는 등 오바마 대통령의 출생 의혹을 끊임없이 제기했다. 이 때문에 오바마 대통령은 결국 그해 4월 자신은 기독교도이며 1961년 하와이에서 태어났다는 출생증명서까지 공개했다. 

[자료=게티이미지]

그러던 트럼프가 갑자기 입장을 번복하면서 힐러리의 책임을 주장하고 나선 것이다.

힐러리 진영은 즉각 대응에 나섰다. 이날 워싱턴DC에서 열린 ‘흑인여성 어젠다’ 심포지엄 연설을 통해 힐러리는 “트럼프는 5년 전 첫 흑인 대통령의 정당한 지위에 문제를 제기하는 ‘버서 운동’을 주도했다”면서 “그의 대선 캠페인은 이런 터무니없는 거짓말 위에서 만들어진 것”이라고 비판을 가했다.
그러면서 “트럼프는 어제까지만 해도 오바마 대통령의 미국 출생 여부에 대한 답변을 거부했다”면서 “역사는 지울 수 없는 법이다. 오바마 대통령이 미국에서 태어났다는 것은 명명백백한 사실로, 트럼프는 오바마 대통령과 미국 시민들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