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두산, 6연승…우승까지 4승 남았다

[헤럴드경제] 두산 베어스가 정규시즌 우승 트로피에 바짝 다가섰다.

두산은 17일 경기도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리그 KT와의 경기에서 11-4로 승리했다. 타자들의 집중력이 빛났다. 오재일과 오재원이 각각 2안타 3타점으로 활약했다. 두산은 1회초부터 KT 선발투수 정대현을 상대로 6점을 뽑아냈다.


1번 타자 민병헌이 우중간 3루타로 포문을 열었다. 이후 홈런 1개(오재일), 2루타 2개(양의지, 허경민), 안타 2개(김재환, 오재원), 볼넷 1개(닉 에반스)가 쏟아졌다. 선발투수 정대현은 일찌감치 마운드를 내려가야 했다.

두산의 선발투수 안규영도 1회말 무사 만루에 몰렸으나, 남태혁의 우익수 희생플라이로 1점만 내주고 위기에서 벗어났다.

KT는 6회 말에 6-3까지 따라붙었으나, 7회 초 두산 양의지가 중전 적시타를 때리며 7-3으로 달아났다.

이후  두산 김재호의 2루타와 오재일의 2루타로 10대 3까지 점수차를 벌렸다. 9회 초에는 1사 만루에서 오재원의 중전 적시타로 1점을 더 보태 승부에 종지부를 찍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