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올레드로 프리미엄 상업용 디스플레이 시장 공략

[헤럴드경제=윤재섭 기자]LG전자(066570)가 차원이 다른 올레드 사이니지로 프리미엄 상업용 디스플레이 시장을 선도한다.

이 회사는 현지시간 15일부터 17일까지 미국 댈러스(Dallas)에서 열린 영상가전 전시회 CEDIA 2016에 참가해 양면(兩面), 비디오월 등 혁신적인 디자인의 올레드 사이지를 선보였다.

LG전자가 최근 미국 댈러스(Dallas)에서 열린 영상가전 전시회 CEDIA 2016에 참가해 양면형, 비디오월 등 혁신적인 디자인의 올레드 사이니지를 선보였다. LG전자 부스를 방문한 관람객들이 55인치 올레드 사이니지 18장을 이어붙인 비디오월을 살펴보고 있다.

양면 올레드 사이니지는 앞쪽과 뒤쪽 모두에서 화면을 보여준다. 이 제품은 양쪽 화면을 각각 다르게 표시할 수 있어 공항, 로비, 매장 입구 등 사람들이 붐비는 곳에서도 효율적으로 정보를 전달한다.

이를테면, 면세점에서 매장 안으로 들어가는 방향의 화면에는 상품 할인 정보를, 매장에서 나가는 방향의 화면에는 교환, 환불 정보 등을 보여줄 수 있다.

LG전자는 55인치 올레드 사이니지 18장을 이어붙인 비디오월도 선보였다. 이 제품은 쓰임새에 따라 필요한 만큼 확장할 수 있어 활용도가 뛰어나다.

올레드는 LCD에 비해 두께가 얇기 때문에 양면, 곡면 등 다양한 형태로 제작이 가능하다.

또 어느 각도에서 보더라도 색의 왜곡이 없어서 상업용 디스플레이로서 탁월하다.

이 회사는 틈새 공간까지 활용할 수 있는 58대 9 화면비율의 LCD 사이니지인 울트라 스트레치도 내놨다. 이 제품은 가로와 세로 길이가 각각 2148mm, 335mm다. 건물 기둥에 세로 방향으로 길게, 혹은 천정에 가로 방향으로 넓게 설치할 수 있다.

조주완 LG전자 미국법인장(전무)은 “올레드만의 차별화된 강점을 앞세워 프리미엄 상업용 디스플레이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