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SJ “한진해운, 보유 컨테이너선 37척 중 22척 매각할 듯”

용선 61척도 대부분 선사에 돌려주는 구조조정 예상“

[헤럴드경제]법정관리를 신청한 한진해운이 보유 중인 컨테이너선 37척 가운데 15척만을 유지하고 용선 61척 대부분을 해당 선사에 돌려주는 구조조정을 할 것으로 관측된다고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한진해운 구조조정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17일 보도했다.

WSJ는 한진해운이 여러 가지 시나리오 가운데 이 방안을 가장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다면서, 오는 12월 열릴 파산법정은 이 방안의 승인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국 정부가 자구노력이 충분치 않다고 비판했고 채권단의 신규자금 지원이 끊긴 가운데 한진해운은 지난달 말 서울중앙지법에 법정관리(기업 회생절차)를 신청했으며, 법원은 관련 절차를 거쳐 법정관리 개시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한진해운은 회생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부실자산 등의 매각 작업에 나서고 있으며, 보유선박 매각 등의 작업은 이런 맥락에서 이뤄지는 것이다.

WSJ는 세계 제7위의 한진해운이 이런 내용의 매각절차 등을 거치고 나면 한국의수출품을 외부로 실어나르는 아시아의 소규모 해운사로 전락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법정관리 신청 이후 한진해운 소속 선박은 하역비를 포함한 각종 비용 지불 체납을 우려한 해당국의 조치로 세계 도처에서 입항 금지되거나 입항했더라도 하역금지 조치를 당했는가 하면 각종 비용 체납을 이유로 억류될 가능성을 우려해 공해 상을 떠도는 처지가 되기도 했다.

신문에 따르면 한진해운은 전 세계 해상물동량의 3%가량을 운송했다. 그 가운데10%는 아시아와 유럽을 오가는 화물이고, 하루 평균 2만5천 개의 컨테이너를 날랐다.

신문은 미국과 유럽이 연말 휴일 시즌 등에 판매할 목적으로 구매를 늘리는 가운데 (한진해운 파산 등으로 인한) 공급 체인의 혼란이 야기됐다고 분석했다.

한진해운은 이번 주 용선 가운데 5척을 선주에게 돌려줄 예정이라고 확인했으며, 한국 정부도 성명을 통해 한진해운 소속 선박 73척이 해상에 머물고 있고 그 가운데 37척은 한국으로 향하고 있다고 밝힌 것으로 WSJ는 전했다.

그리스 선사 다나오스(Danaos) 등 주요 용선 계약사들은 한진해운이 용선계약을연장하길 바라지만, 그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신문은 내다봤다.

다나오스의 이라크리스 프로코파키스 최고운영책임자는 ”한진해운은 현재 철저하게 몸집을 줄이든지 아니면 청산하는 두 가지 선택밖에 할 수 없다“면서 ”다나오스는 한진해운에 8척을 빌려주고 있는데 그중 5척을 돌려줄 것으로 보이며 나머지 3척은 화물을 적재하고 있어 어떻게 할지 알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오는 12월 파산법정의 핵심 이슈는 한진해운이 몸집을 줄인 상태에서 충분한 운영자금을 가졌는지 아닌지가 될 것“이라도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