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핵이 덮은 추석 밥상 민심…당ㆍ청, 野에 근소한 판정승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북한의 5차 핵실험으로 인한 안보 정국이 ‘경주 지진’을 넘어섰다. 지진에 대한 정부의 미흡한 대책에도 불구하고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의 지지도가 상승세를 탔다.

리얼미터가 추석 연휴 직후인 지난 18일 국민일보 의뢰로 조사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박 대통령에 대한 긍정평가는 앞서 12~13일 조사 결과 대비 0.9%포인트 오른 34.9%로 집계됐다. 부정평가는 1.2%포인트 내린 57.9%로 회복세를 보였다.

이달초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의 각종 의혹과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파행 등 현 정부에 대한 부정적 여론으로 지지도가 31%까지 내려간 데 이어 지진 악재까지겹쳤지만, 북한의 핵실험 이후 2주째 오름세를 이어갔다. 


리얼미터 측은 “정부의 지진 대처를 둘러싼 비판 여론에도, 추석 연휴에도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따른 국내외의 대응방안 관련 보도가 이어지면서 안보 불안감이 지속되고 있는 데 따른 것”이라고 풀이했다.

새누리당의 지지도 또한 1.9%포인트 오른 34.2%로 8월 5주차 이후 3주째 오르고 있다. 정부의 안보 정국에 편승해 보수층 외에도 진보층을 상당 부분 흡수해 지지도를 끌어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야권은 다소 부진했다. 더불어민주당은 1.6%포인트 내린 29.2%로 새누리당과의 격차는 5.1%포인트로 벌어졌다. 국민의당 역시 12.0%로 추석 직전보다 1.7%포인트 내린 것으로 조사됐다.

19일 발표된 이번 조사는 전국 성인 유권자 1020명을 대상으로 전화면접(CATI), 스마트폰앱(SPA), 자동응답(ARS) 혼용 방식으로 무선전화(85%)와 유선전화(15%) 병행 임의걸기(RDD) 및 임의스마트폰알림(RDSP) 방법으로 조사했고, 응답률은 7.6%다. 자세한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 홈페이지 참조.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