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수록 심해지는 돈맥경화…예금회전율 11년만에 최저

가계는 빚때문에 소비여력 감소
기업은 경기불안에 투자 꺼려

돈이 돌지 않는 ‘돈맥 경화’ 현상이 갈수록 심해지고 있다.

소득이 늘지 않는 가계는 1250조원에 달하는 부채의 이자 부담 등으로 소비 여력이 갈수록 줄고, 기업은 경기 불확실성 때문에 선뜻 투자에 나서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때문에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낮춰도 자금이 돌면서 신용을 창출해내는 효과는 갈수록 사라지고 있다.

인구구조 변화, 높은 가계부채 비율 등 구조적 제약요인과 신흥시장국 경제의 성장 둔화 등 대외여건의 불확실성도 금리인하의 실물경제 파급 효과를 낮추는 요인이 되고 있다.

19일 한국은행의 통계를 보면 지난 7월 예금은행의 요구불예금 회전율은 20.3회로 집계돼 6월 22.3회보다 2회나 떨어졌다. 이로써 요구불예금 회전율은 2005년 2월 18.1회를 기록한 이후 11년 5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하락했다. 예금회전율은 월간 예금지급액을 예금의 평균잔액으로 나눈 것이다.

회전율이 낮다는 것은 그만큼 은행에 맡긴 예금을 인출해 사용하지 않았다는 의미다.또 작년 한 해의 요구불예금 회전율은 24.3회로 2006년 23.6회를 기록한 이후 9년 만에 최저였다.

2010년 34.8회였던 회전율은 2011년 34.2회, 2012년 32.7회, 2013년 28.9회, 2014년 26.7회 등 5년째 하락 행진을 지속했다.

예금회전율의 하락은 한국은행이 경기부양을 위해 기준금리를 낮추고 시중에 유동성을 확대 공급해도 주로 은행에 예금할 뿐 이를 꺼내 쓰지 않는 현상이 확대됐기 때문이다.

7월 시중통화량(M2·광의통화)은 2352조2451억원(평잔·원계열)으로 작년 같은 달보다 6.9% 증가했다.

예금은행의 총예금(말잔)은 꾸준한 증가세를 유지해 6월 1200조9007억원으로 1200조원 선을 돌파했다.

하지만 통화 유통 속도는 올 1분기 0.71에 그쳐 역대 최저 수준에 머물렀고 본원통화의 통화량 창출 효과인 통화 승수도 지난 4월 16.9로 역대 최저였다. 

정순식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