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노트7 교환 첫날 대리점 풍경…일부 매장선 대기시간 ‘불편’도

[헤럴드경제=권도경ㆍ이혜미 기자]추석 연휴가 끝난 19일부터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 매장에서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의 새 제품 교환이 일제히 시작됐다.

제품 교환 첫 날 이통사 대리점과 판매점 현장에서는 일부 교환 물량만 입고된 데다 통신사들이 순차 방문을 고지하면서 고객들이 일시에 몰리는 ‘혼란’사태는 찾아볼 수 없었다.

출근길에 환불하러 매장을 들린 고객도 있었지만 교환을 위해 매장을 찾는 고객이 더 많이 눈에 띄었다. 일부 매장에서는 매장 오픈 직후 교환 업무가 바로 시작되지 않아 이날 아침 일찍 매장을 찾은 고객들은 10분에서 20분 정도 기다려야 하는 불편을 겪어야 했다.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갤노트7 교환 첫 날인 이날 SK텔레콤은 5만~6만 대, KT는 약 3만 대, LG유플러스는 1만~2만 대 가량을 확보해 교환 업무에 돌입했다.

SK텔레콤은 정상 영업시간보다 1시간 앞당겨 문을 열 예정이었으나, 새 제품 입고가 늦어지면서 기존과 동일한 10시에 업무를 시작했다.

KT와 LG유플러스도 기존 영업시간과 동일한 10시에 일제히 문을 열었다. 매장 오픈 직후에는 아직 이른 시간이라 고객이 몰리는 혼란은 없었다. SK텔레콤 가로수길 직영점 관계자는 “어제 새 제품이 도착해서 순차적으로 방문하실 수 있도록 전화로 개별 공지를 해서 크게 붐빌 것으로 보이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다만 매장 사정에 따라 실제 교환 업무가 시작되는 시간은 유동적이었다. SK텔레콤 PS&M 홍대매장의 경우 노트7 교환 업무는 11시에 개시됐다. 일부 매장의 경우 고객이 사전 문의 없이 매장을 찾았을 때는 실제 제품 교환까지 기다려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었다.

광화문 KT 올레스퀘어도 이날 10시께 매장 오픈 후 20분 정도가 지나서야 교환 업무가 시작됐다.

이통사 매장의 한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고객이 한꺼번에 몰리는 등의 혼란은 없지만, 매장 사정에 따라 대기해야 하는 상황이 있을 수 있어 방문 전 사전 확인 등을 권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LG유플러스 매장 직원이 갤럭시노트7 제품 교환 서비스를 고객에게 안내하고 있다. [제공=LG유플러스]

또 다른 이통사 관계자는 “물건이 오늘 아침에 입고되는 곳도 있을 수 있어 일부 매장의 경우 바로 처리가 안될 수도 있다”며 교환을 원하는 소비자들은 사전에 미리 대리점에 전화로 문의해 보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SK텔레콤과 KT를 통해 갤노트7을 구매한 이들은 오는 30일까지 구매처에서 제품을 교환할 수 있다. 양사 공식 온라인몰을 통해 구입한 소비자들은 별도 택배 서비스 또는 지정 매장 방문 등이 가능하다. LG유플러스 개통자는 구입처와 관계 없이 전국 매장에서 갤노트7을 교환받을 수 있다. 

[
[사진=KT 광화문 올레스퀘어에서 고객이 갤럭시노트7 교환 상담을 받고 있다.]

기기가 파손됐거나 주변 기기를 지참하지 않은 경우에도 별도의 비용 없이 같은 색상의 제품으로 교환이 가능하다. 30일 이후에는 삼성전자 서비스센터를 통해 교환이 가능한 방향으로 삼성이 이통사와 협의 중이다. 삼성이 갤노트7 교환 고객에게 지급하기로 한 통신비 명목의 3만 원 혜택은 다음 달 통신비 할인 또는 바우처(할인쿠폰) 형태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SK텔레콤 강남 직영점을 찾은 40대 직장인은 “추석 연휴 기간 동안 환불할까 고민하다가 그냥 리콜 받기로 했다”며 “홍채보안과 S펜 등 여러가지 기능과 가격적인 측면을 곰곰이 따져보니 갤럭시 노트7을 대체할만한 폰이 없어서 결국 리콜 받기로 했다”고 말했다.

환불을 원하는 고객은 19일까지 매장을 찾아 개통 철회 절차를 밟아야 한다. 환불의 경우 구매처를 방문하면 대기 시간 없이 바로 처리가 가능하다. 환불 수요는 발화 문제가 불거진 직후 일찌감치 움직인 탓에, 교환 첫 날에는 크게 몰리지 않을 것으로 이통사 측은 예상하고 있다.

광화문 KT 올레스퀘어 매장에서 만난 30대 직장인은 “지난주에 방문 했었는데 필요한 서류를 지참 안해서 오늘이 환불 마지막 날이라고 해서 출근전에 방문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이달 말까지 새 제품 40만 대를 확보해 교환 업무를 마무리하고, 28일부터 신규 판매를 재개한다는 계획이다. 그러나 노트7이 미국시장에서 공식 리콜된 데 따른 반사이익으로 아이폰7의 초도 물량이 미국, 중국, 영국 등 29개국에서 완판된 상황이어서 삼성이 계획대로 노트7의 국내 교체를 마무리지어야, 글로벌 판매도 무난하게 재개할 수 있을 전망이다. 통신사 관계자는 “첫날 들어온 물량이 예상보다 조금 적은 수준이라서 순탄하게 진행될 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