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내 도매시장 농산물 부적합률, 10년 새 절반으로 줄어

[헤럴드경제=박정규(수원)기자]경기도내 도매시장 반입농산물의 잔류농약 부적합률이 지난 2005년에 비해 절반 수준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 2005년 2.4%(74건)였던 잔류농약 부적합률은 2009년 1.8%(205건), 2015년에는 1.2%(139건)로 감소했다고 19일 밝혔다.

검사 건수가 2005년 3030건에서 2015년 1만1262건으로 3.8배 증가한 것을 감안하면 도내 도매시장 반입 농산물이 잔류농약으로부터 안전하게 관리되고 있는 셈이다. 


이에 대해 연구원은 도매시장 내 현장 검사소 설치에 따른 효과라고 설명했다. 도매시장 농산물 현장 검사소는 2006년 수원, 2007년 구리시, 2009년 안양시와 안산시 농수산물 도매시장에 설치돼 운영 중이다.

검사소는 농산물도매시장에 출하되는 농산물에 대한 잔류농약검사를 실시하고 부적합 농산물은 도매시장에서 외부로 반출되기 전에 현장에서 즉시 압류・폐기한다.

또 부적합 농산물 생산자(단체) 및 출하지 정보를 다른 도매시장 개설자와 시·군·구에 통보하고 지도와 교육을 유도해 안전한 농산물이 유통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도매시장뿐만 아니라 대형마트 및 백화점, 위생 취약지역 등지의 농산물과 최근 3년 간 부적합 이력이 많은 상위 20개 농산물 품목도 수거·검사를 강화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