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지진으로 교육기관 235곳 피해…학교 내진 보강에 매년 2000억원 지원

[헤럴드경제=신소연 기자]지난 12일 경북 경주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학교 등 교육기관 235곳이 피해를 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정부는 매년 200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학교 등 교육시설 내진보강 사업을 20년 안에 모두 마무리한다는 방침이다.

19일 교육부에 따르면, 경주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유ㆍ초ㆍ중등 221개교와 금오공대 등 대학 1개교, 교육부 소속 기관 13개 등 총 235개의 교육기관에서 벽체 균열 및 천장 마감재 탈락, 조명등 추락 등의 피해가 발생했다.

이에 따라 교육부는 민간전문가와 교육청 등과 함께 민관합동점검단을 꾸려 지방 교육청 자체 점검단과 함께 20∼23일 현장 점검을 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교육부는 학교 등 교육시설에 대한 내진 보강을 위해 연간 673억원 수준이었던 내진보강 사업 예산을 내년부터 2000억원으로 높이기로 했다. 


이를 위해 재해 복구에만 사용할 수 있었던 재해대책수요 특별교부금을 재해 예방 사업에도 사용할 수 있도록 지방교육재정교부금법을 개정, 매년 1000억원 수준의 예산을 확보하기로 했다. 또 현재 내진보강 사업과 관련한 교육환경 개선비를 673억원에서 1000억원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현재 내진 설계가 된 학교 등 교육 시설은 총 3만1000여동 중 7500여동으로, 전체의 24.8%에 불과하다. 교육부는 나머지 2만4000여동의 교육 시설에 대해 매년 200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늦어도 2036년까지는 내진보강 사업을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학생과 교원을 대상으로 한 재난 대비 교육과 훈련도 강화한다.

10월까지 유치원을 포함한 모든 학교에서 ‘지진 등 재난 대비 계기교육’을 하고, 10∼11월에는 체험 중심의 안전교육 운영을 위한 현장 점검과 컨설팅을 할 예정이다. 11월까지 각 학급에 재난 때 행동요령을 의무적으로 비치하고, 10월 열리는 행복교육박람회에서 지진대피를 체험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체험시설과 기회도 늘린다.

교육부 관계자는 “지진 피해지역에 신속한 복구가 이뤄지도록 모든 방법을 동원할 계획”이라며 “실전 대응훈련을 강화해 교원과학생의 안전을 최우선에 두는 정책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