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우외환’국민의당

밖은 통합공세…안은 사드 이견

정기국회에서 캐스팅보트 역할을 자임해온 국민의당이 내우외환에 직면했다. 외부에선 더불어민주당이 국민의당을 겨냥, 야권 대통합 공세에 고삐를 죄기 시작했고, 안에선 사드 반대 당론에 대한 이견이 분출하고 있어서다.

추미애 더민주 대표는 지난 18일 원외 정당인 민주당과의 통합을 ‘소통합’이라고 명명하고선 “더민주가 울타리를 넓게 치면 어떤 것도 가능하다”며 야권 대통합을 시사했다. 더민주 내부에선 민주당과의 통합을 추후 국민의당과 합치기 위한 징검다리로 보는 시각이 많다.

국민의당은 겉으로 통합 가능성에 대해 일축하고 있지만, 압박이 아예 없다고는 하기 어렵다. 주승용 비상대책위원장 직무대행은 19일 YTN 라디오에서 “국민들은 야권이 분열했다, 통합했다, 이걸 반복하는 것에 대해서 매우 식상해한다”면서도 “(더민주의 흡수통합이) 국민의당을 야권 통합으로 끌어들이기 위한 압박같이도 보인다”고 평가했다. 민주당을 흡수한 더민주가 ‘야당의 정통성 확보’라는 이미지로 호남을 비롯한 과거 야권 지지자들의 향수를 자극할 경우, 국민의당을 향한 호남 민심이 동요할 가능성도 크다.

내부에선 사드 배치 문제를 놓고 반대 당론을 빠르게 확립한 데 대한 자성의 목소리까지 나오고 있다. 김관영, 이용호 의원이 사견을 전제로 사드 문제의 재논의를 제기한 데 이어 안철수 전 대표까지 기존 반대 입장에서 조건부 찬성론을 간접적으로 언급했다.

이상돈 국민의당 의원은 19일 헤럴드경제와의 통화에서 “의석이 나오지 않았을 뿐 지난 총선 당시 정당 투표에서 호남에서 얻은 표와 영남에서 얻은 표가 별 차이가 없었다”며 “(반대 당론을) 며칠 만에 결정 내린 것은 누가 봐도 성급했다. 영남 지지층을 많이 잃었다”고 토로했다.

장필수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