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제약, 임신진단 테스트기 ‘해피타임 얼리체크’ 출시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동아제약(대표이사 사장 이원희)은 더 빠르고 정확하게 임신 여부를 알려주는 임신진단 테스트기 ‘해피타임 얼리체크(HAPPY TIME EARLY CHECK)’를 출시했다고 19일 밝혔다.

해피타임 얼리체크는 임신을 하면 분비되는 융모성 성선자극호르몬(hCG)을 소변에서 확인해 임신 유무를 알 수 있는 체외진단용 의료기기이다.

임신 호르몬이라고 불리는 hCG는 태반의 영양막 세포에서 생성돼 임신 유지를 도와주는 호르몬으로 수정 후 약 7~10일부터 분비된다.

임신진단 테스트기는 소변 속 hCG호르몬 농도를 척도로 임신여부를 확인한다.

시중에 나와 있는 대부분의 제품들이 hCG 호르몬 검출 감도가 25mIU/㎖인데 비해 해피타임 얼리체크는 10mIU/㎖로 임신 초기 낮은 농도의 임신 호르몬도 민감하게 진단한다. 생리예정일 약 4~5일 이전 임신 여부를 빠르고 99%의 정확도로 확인 할 수 있다. 


해피타임 얼리체크 사용방법은 흡수막대에 소변을 충분히 적신 뒤 테스트기를 평평한 곳에 두고 3~5분 후 결과를 판독하면 된다.

결과는 대조선(C)만 표시됐다면 음성(비임신)이고 검사선(T)과 대조선(C) 두 줄이 생겼다면 양성(임신)이다.

임신초기에는 hCG 호르몬 농도가 낮기 때문에 정확한 결과를 확인하기 위해서는 호르몬 수치가 높은 아침 첫 소변으로 검사하는 것이 좋다.

동아제약 관계자는 “해피타임 얼리체크는 쉽고 간편하면서도 더 빠르게 임신 유무를 확인할 수 있는 만큼 여성의 궁금증을 해소하는데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