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총선서 집권 통합러시아당 승리…푸틴 장악력 공고화

[헤럴드경제] 18일(현지시간) 치러진 러시아 총선에서 여당 통합러시아당의 승리가 확실시되면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철권 통치 기반을 공고히 했다.

러시아 중앙선거관리위원회(CEC)는 개표가 50%가량 진행된 가운데 통합러시아당이 53.5% 득표율로 선두에 있다고 19일 밝혔다고 러시아 관영 타스통신 등이 전했다.

이로써 경제적 악조건 속에서도 푸틴 대통령의 장악력은 무리 없이 유지될 전망이다. 크림반도 합병에 따른 서방의 경제제재와 에너지가 하락으로 러시아 경제가 어려움을 겪고 있기는 하지만 푸틴 대통령에 대한 지지율은 80%에 육박하고 있다.

통합러시아당에 이어 전통 야당 공산당이 14.0%, 극우민족주의 성향의 자유민주당이 13.9%, 사회민주주의를 표방하는 정의러시아당은 6.2%로 그 뒤를 이었다. 공산당과 자유민주당, 정의러시아당 등도 모두 크렘린궁을 지지하고 있다.

푸틴 대통령은 투표 종료 직후 “우리가 승리했다는 좋은 결과가 확실하다고 이미 선언할 수 있다. 상황이 어렵지만 사람들은 여전히 통합러시아당에 투표했다”며 선거 결과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번 선거에서는 집권당의 승리가 일찌감치 예견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