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에 빠진 강남 간호사들…“다이어트 목적”

[헤럴드경제] 국내 유명 제약회사의 영업사원을 통해 마약류 의약품을 불법으로 사들여 복용해 온 서울 강남 일대 성형외과 간호사와 간호조무사들이 무더기로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19일 간호사 41살 마 모 씨 등 13명과 이들에게 약품을 판매한 제약회사 영업사원 27살 최 모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마 씨 등은 지난해 10월부터 지난 5월까지 최 씨로부터 마약류인 ‘펜터민’을 한 명당 30정에서 150정씩 구매해 복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경찰 조사에서 살을 빼려는 목적으로 약을 샀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알약 모양이 나비처럼 생겨 이른바 ‘나비’로 불리는 펜터민은 비만 치료에 쓰이지만, 의존성과 중독성이 강해 의사 처방을 받아 단기간 적은 양만 복용해야 한다.


경찰은 마 씨 등이 사들인 약을 다른 사람에게 다시 팔았거나 최 씨 말고도 다른 영업사원이 펜터민을 팔았는지에 대해서도 수사를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