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몸으로 새해를 맞이하는 이색 체험…맥키스 내년 1월 1일 ‘2017 대전 맨몸마라톤’ 개최

[헤럴드경제(대전)=이권형 기자] 새해를 맞아 맥키스 컴퍼니와 함께하는 “2017 대전 맨몸마라톤”대회가 내년 1월 1일 오전 11시 11분 11초 엑스포시민광장에서 개최된다.

올해 1월 1일 대전 알몸마라톤으로 첫 대회를 개최해 큰 호응을 얻은 맥키스 컴퍼니는 내년 2회 대회부터 대회명칭을 대전 맨몸마라톤으로 변경키로 했다. 이는 매년 5월 둘째주에 계족산에서 펼쳐지는 ‘계족산 맨발축제’와 함께 ‘대전 맨몸마라톤’대회도 전국에 대전이란 매력적인 도시를 알리고 발전시키고자 하는 뜻이 담겼다.

이로써 대전맨몸마라톤대회는 전국적인 이색 새해맞이 행사로 각광받게 되어 숙박, 음식, 관광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란 기대다. 


‘2017 대전 맨몸마라톤’대회는 엑스포시민광장에서 출발해 갑천길을 따라 자연과 도시의 경계를 달리는 7km 코스로 한밭수목원, 유림공원, 카이스트, 과학공원 등 친환경과학도시 대전의 풍광을 온 몸으로 느낄 수 있다.

남성참가자는 상의를 탈의하고, 여성참가자는 민소매 형태의 의상을 입는다. 참가접수는 ‘2017 대전 맨몸마라톤대회‘홈페이지 (www.djmmrun.co.kr)에서 할 수 있으며 인터넷 검색창에 ‘대전맨몸마라톤’을 치면 된다.

맥키스컴퍼니 조웅래회장은 “지난 첫 대회에 1200여명의 많은 분들이 전국 곳곳에서 새해를 맞으러 대전을 찾아주었다”며 “맨몸마라톤으로 이색 새해다짐과 함께 대전 관광명소도 만끽하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맥키스컴퍼니는 산소소주 O2린(오투린)을 생산하는 주류 기업으로 이번 마라톤 대회 외에도 14.5km 계족산황톳길 조성, 맨발축제, 숲속음악회, 찾아가는 힐링음악회 등 지역사회와 상생공존키 위한 행사를 지속해 오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