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 오브 더 매치’ 손흥민 “아직도 많이 부족, 잘하고 싶었다”

[헤럴드경제]손흥민이 비록 득점에는 실패했지만 ‘맨 오브 더 매치’에 뽑히며 경기력을 인정받았다.

손흥민은 19일(한국시간) 토트넘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된 인터뷰에서 “모든 경기에서 열심히 뛰고 있다”며 “AS모나코(프랑스)와 2016-2017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1차전 때 실망을 많이 했다. 그래서 오늘 경기에서 더 잘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손흥민은 이날 치러진 선덜랜드와 2016-2017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5라운드 홈경기에서 선발로 출전해 풀타임을 뛰며 팀의 1-0 승리를 거들었다.


특히 손흥민은 전반 38분 선덜랜드 진영 왼쪽 대각선에서 수비수 두 명을 따돌리고 시도한 강력한 오른발 슈팅이 골대를 강타하고 튕겨 나오는 불운을 맛봤다.

비록 공격포인트를 따내지 못했지만 손흥민은 이날 경기의 ‘맨 오브 더 매치’로선정돼 활약을 인정받았다.

경기가 끝난 뒤 손흥민은 “오늘은 우리 팀이 아주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며 “당연히 승점 3을 딸만 한 경기였다. 그런 경기에서 내가 좋은 플레이를 펼쳐 행복하다”고 강조했다.

손흥민은 “팀이 처음부터 기회가 많았는데 살리지 못해 아쉽다. 그렇지만 선수들이 서두르지는 않았다”며 “좋은 경기를 했지만 득점이 적은 게 아쉽다. 내가 ‘맨 오브 더 매치’에 뽑혔지만 아직도 부족하다는 것을 많이 느끼고 있다”고 겸손함을 잃지 않았다.

한편, 유럽축구통계전문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선덜랜드전에서 좋은 활약을 펼친 손흥민에게 8.3을 줬다.

이 점수는 양 팀을 통틀어 두 번째 높은 점수로 득점에 성공한 해리 케인(8.1점)보다 높은 평가다.

가장 높은 평점은 여러 차례 선방 쇼를 펼친 선덜랜드의 조던 픽퍼드(8.4점)에게 돌아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