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진 “이재용 이사장, 국정감사 증인으로 나와야”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인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8일 삼성의 공익법인을 이용한 부의 편법상속과 편법 경영권세습 의혹과 관련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국정감사 증인채택을 촉구했다.

박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부회장이 이사장으로 취임한 삼성생명공익재단이 삼성SDI가 보유하고 있던 삼성물산 주식 3천억 원치를 매입한 것을 놓고 “공익목적으로 설립된 공익법인을 공익이 아닌 사익을 위하여 악용한 데 대해 이재용 이사장은 책임 있는 답변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삼성SDI가 매각한 삼성물산주식은 작년에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이 합병하는 과정에서 공정위가 신규 순환출자분을 해소하라고 명령함에 따라 매각이 이루어진 것”이라며 “이재용이 이사장으로 있는 삼성생명공익재단이 삼성물산 주식을 매입함으로써 이재용 이사장의 삼성물산에 대한 지배력은 더욱 강화되었고 공익법인을 경영권승계에 악용하지 않겠다는 대국민 약속은 헌신짝처럼 버려졌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부회장을 향해 “자꾸 사람을 보내 저에게만 해명하려 하지 말고 국민들에게 직접 해명하라”며 “증인으로 나오는 것이 불이익이 아니라 나오지 않는 것이 불이익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