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도심 아파트서 50代 동거녀 살해한 피의자 구속

[헤럴드경제=원호연 기자] 서울 도심의 한 아파트에서 50대 여성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피의자가 검거됐다.

서울 중부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이모(49) 씨를 구속했다고 1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 씨는 지난 7일 서울 중구의 한 아파트에서 술을 먹고 잠을 자던 중 동거녀인 A(55) 씨의 가슴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A 씨는 살해된 지 엿새 뒤인 지난 13일 “여동생이 죽은 것 같다”는 A씨 오빠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발견됐다. 경찰은 범행 현장 주변 폐쇄회로(CC)TV와 피해자의 통화 내역 등을 분석, 지난 14일 서울 종로구에서 이 씨를 붙잡았다. 


경찰은 술을 먹고 잠들기 전 A 씨와 말다툼을 했다는 이 씨의 진술에 따라 정확한 범행 경위 등을 수사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