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골대 강타 ‘불운’… “괜찮아, 토트넘은 이겼어”

손흥민(토트넘)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2경기 연속 풀타임 활약했다. 하지만 결정적 찬스에서 날린 슛이 골대를 맞고 나오는 등 골운이 따르지 않아 공격포인트에는 실패했다.

토트넘은 19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 화이트 하트 레인에서 열린 2016-2017 EPL 5라운드 홈경기에서 후반 14분 터진 해리 케인의 결승골에 힘입어 선덜랜드를 1-0으로 꺾었다.

토트넘은 시즌 개막 후 5경기 무패 행진과 함께 2연승을 달리며 3승 2무(승점 11), 리그 3위로 뛰어올랐다.


손흥민은 지난 10일 스토크시티전(2골 1도움)에 이어 두 경기 연속 EPL 선발 출전이다. 15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AS모나코 경기까지 합치면 3경기 연속이다.

손흥민은 이날 공격 포인트에는 실패했지만 모처럼 손흥민다운 활발한 경기력을 펼치며 팬들이 환호를 자아냈다. 10차례가 넘는 코너킥의 전담 키커로 나서는가 하면 날카로운 슈팅과 패스로 토트넘 공격에 힘을 보탰다. 전반 38분 슈팅은 특히 아쉬웠다. 상대 진영 왼쪽 대각선에서 수비수 두 명을 따돌리고 강력한 오른발 슈팅을 날렸으나, 골대를 강타하고 튕겨 나왔다. 후반 10분에는 무사 뎀벨레의 패스를 받아 페널티박스 안에서 날린 왼발슛이 옆그물을 흔들었다. 경기 막판 왼발 슈팅은 골키퍼에 막혔다.

손흥민 역시 득점엔 실패했지만 자신의 경기력에 만족감을 표시했다. 손흥민은 인터뷰에서 “AS모나코와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1차전 때 실망을 많이 했다. 그래서 오늘 경기에서 더 잘하고 싶었다”며 “오늘은 우리 팀이 아주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그런 경기에서 내가 좋은 플레이를 펼쳐 행복하다”고 강조했다. 유럽축구통계전문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8.3의 평점을 매겼다. 이 점수는 양 팀을 통틀어 두 번째 높은 점수로 득점에 성공한 해리 케인(8.1점)보다 높은 평가다. 

조범자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