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쇼 360’ MC 이특, “엑소 완전체 첫 출격… 신화도 출연했으면”

[헤럴드경제=이은지 기자] 엑소 완전체가 처음으로 예능에 출격한다. 그 무대는 MBC 에브리원 ‘스타쇼 360’이다.

19일 오전 11시 서울 여의도 IFC몰 내 CGV에서 열린 MBC 에브리원 ‘스타쇼 360’ 제작발표회에서 MC 이특은 “엑소 완전체가 예능에 함께 등장한건 우리 프로그램이 최초”라며 “처음에는 긴장을 많이 했는데 녹화 후 ‘방송에서 솔직하게 속내를 이야기하고 웃다가 간 건 처음’이라고 말해줬다”고 밝혔다.

‘스타쇼 360’은 스타가 직접 토크, 공연, 드라마 등 다양한 방식으로 자신의 이야기를 공개하는 스타 단독 버라이어트 쇼다. 탁재훈과 이특이 MC로 호흡을 맞췄고 고정패널로 개그맨 이용진과 양세찬, 걸그룹 아이오아이의 김소혜가 출연한다. 첫 회 게스트로는 정상급 아이돌 그룹 엑소(EXO)가 9인 완전체로 녹화를 마쳤다.

[사진=OSEN 제공]

앞서 진행된 녹화에서는 엑소뿐 아니라 빅스와 아이오아이도 찾았다. 이에 이특은 “빅스 멤버들도 이렇게 편안하고 재밌게 방송한 건 처음이라고 해줬고, 아이오아이는 정말 눈이 퉁퉁 부어서 개구리 왕눈이가 돼서 돌아갔다”며 “방송을 보면 그동안 봐왔던 방송과는 또 다르다는 걸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를 당부했다.

[사진=OSEN 제공]

이어 초대하고 싶은 게스트로는 “신화 완전체를 모시고 싶다“고 말했다. ”그분들의 이야기도 듣고 싶고, 워낙 방송을 잘하는 분들이기 때문”이라며 “아이돌만 출연하는 게 아니라 연기자도 열려있으니 많은 분들이 문을 두드려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스타쇼360’은 19일 오후 11시 10분 MBC 에브리원에서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