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필드 하남, 열흘간 150만명 방문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의 야심작인 ‘스타필드 하남’에 지난 9일 정식 개장 이후 열흘동안 150만명 이상이 찾았다.

신세계그룹에 따르면 경기 하남시에 문을 연 스타필드 하남은 정식 개장 첫날인 지난 9일 13만명이 방문한 것을 시작으로 지난 18일까지 모두 150만7000명이 방문했다.

사전 개장(프리 오픈) 기간이었던 5∼8일 방문객(24만명)을 포함하면 모두 174만7000명에 달한다.


개장 이후 첫 주말인 9∼11일 사흘간 53만명이 방문한 데 이어 추석 연휴 첫날인 14일 16만1000명, 15일 9만1000명, 16일 21만1000명, 17일 18만4000명, 18일 14만4000명이 찾았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예상했던 것보다 많은 고객이 찾았다”며 “사전에 TV 및 지면 광고를 통해 홍보활동을 활발하게 진행한 데다, 국내 쇼핑몰 최초로 선보이는 다양한 콘텐츠가 고객에게 어필한 것 같다”고 말했다.

스타필드 하남은 축구장 70배 크기(연면적 46만㎡)에 달하는 국내 최대 규모로 신세계백화점과 창고형 할인매장 트레이더스, 가전 전문매장 일렉트로마트, 반려동물 용품 전문매장 몰리스펫샵, 생활용품 전문 메종티시아 등이 들어섰다.

이와 함께 워터파크인 아쿠아필드, 30여종의 스포츠 콘텐츠를 경험할 수 있는 ‘스포츠 몬스터’ 등이 있어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으며 국내외 유명 맛집을 모아놓은 ‘고메 스트리트’, ‘잇토피아’ 등도 마련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