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아서 美주도 연합군이 군기지 공습 62명 사망

[헤럴드경제]시리아 내전에 참가하고 있는 미국 주도의 연합군이 17일(현지시간) 시리아 육군 기지를 폭격했다고 주요 외신들이 시리아군의 발표를 인용해 보도했다. 러시아 정부는 시리아 병사 62명이 사망하는 등 160명 이상의 인명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며 이날 폭격을 즉각 비판하고 나섰다.

주요 외신들에 따르면 시리아군은 이날 성명을 내고 미국이 주도하는 연합군의 폭격기들이 시리아 동부 ‘데이르 에조르’ 공항 남서쪽 ‘자발 테르데’ 지역에 있는 시리아 육군 기지를 공습했다고 밝혔다. 성명은“미국 연합군의 전투기들이 오늘(17일) 오후 5시 시리아 육군 기지들 가운데 하나를 공격했다”면서 많은 사상자가 발생하고 군 시설이 파괴됐다고 전했다. 또 이로 인해 수니파 무장조직인 ‘이슬람국가(IS)’가 인근까지 진격하는 게 가능해졌다고 말했다. 성명은 이어 “이는 시리아와 시리아군에 대한 위험하고 대담한 공격”이라면서 “미국과 서방이 IS와 다른 테러단체들을 지원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증거”라고 비난했다. 러시아군은 시리아 병사 62명이 사망하고 100명 이상이 부상했다고 밝혔다.

러시아군은 성명에서 IS에 포위된 시리아군이 이날 4차례에 걸쳐 서방 연합군의 공습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러시아 국방부는 로이터통신에 “만약 이것이 실수였다면, 이는 미국이 시리아 내 군사작전에서 왜 러시아와 협력하는 것을 줄곧 거부했는지를 보여주는 증거”라고 말했다.

인권단체인 시리아인권관측소(SOHR)는 최소한 80명의 병사가 사망했다고 말했으나 공격의 주체를 거명하지는 않았다.

미 국무부는 이런 주장에 대해 아직 논평하지 않고 있다.

사실로 확인될 경우 시리아의 서방 연합군이 시리아군 기지를 공격하는 것은 처음 있는 일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