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속한 리콜 갤노트7 VS 초반 인기 폭발 아이폰7…승자는?

[헤럴드경제] 배터리 사고 수습에 나선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7’과 출시 초반 인기 폭발인 애플 ‘아이폰7’의 판매 경쟁이 불붙고 있다. 삼성전자가 신속한 제품 교환에 나서며 사태 수습에 힘을 쏟고 있지만, 하반기 전세를 뒤집기는 쉽지 않다는 분석도 나온다.

19일 외신 등에 따르면 북미에서 ‘아이폰7’과 ‘아이폰7플러스’는 초도 물량 매진을 기록하며 판매량이 ‘아이폰6’를 4배나 앞서고 있다. 특히 제트블랙 색상의 ‘아이폰7’은 물량이 달릴 정도다. 


이달초 출시 직후 ‘아이폰7’ 시리즈는 혁신이 부족하다는 평가를 받았지만, 방수ㆍ방진, 듀얼 카메라 기능 등이 소비자들의 이목을 끌면서 분위기 반전을 꾀하고 있다. 특히 ‘갤럭시노트7’ 배터리 파문 이후 ‘아이폰7플러스’가 반사이익을 보는 모양새다. 

최대 관전 포인트는 세계 최대 프리미엄폰 시장인 북미 지역 승부다.

시장조사기관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 2분기 북미 지역에서 시장 점유율 32.7%를 기록, 24.5%에 그친 애플을 제치고 1위에 올랐다. 삼성전자가 북미 지역 1위를 꿰찬 것은 2014년 2분기 이후 2년 만이다.

삼성전자는 바통을 이어받기 위해 미국 소비자제품안전위원회(CPSC)의 공식 리콜 발령에 따른 ‘갤럭시노트7’ 교환 프로그램을 오는 21일부터 개시한다. 미 경제전문지 포천은 삼성이 ‘갤럭시노트7’ 리콜을 잘 처리했고, 한 달 정도 지나면 평판에 입은 손상이 사라질 것으로 내다봤다.

하지만 애플의 기세가 만만찮다. 노근창 HMC투자증권 연구원은 “애플 아성인 북미에서 아이폰7 판매가 상당히 호조를 보인다”면서 “갤럭시노트7이 선전했다면 격차라도 줄일 수 있었을 텐데 어렵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삼성전자는 차기작이 나오는 내년 상반기에나 역전을 노려볼 만하다는 전망도 내놨다.

일각에선 판세를 좀더 지켜봐야 한다는 신중론도 있다. 권성률 동부증권 연구원은 “현재 언론 보도를 보면 북미에서 애플의 독주가 예상된다”면서 “다만 이런 추세가 연말까지 계속될지는 좀더 두고 볼 필요가 있다”고 진단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