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와동 봉황산 둘레길 조성

 [헤럴드경제=박정규(안산)기자]경기도 안산 와동에 도심 둘레길이 조성된다.

양근서 경기도의원(더민주ㆍ안산6)은 안산시 와동 봉황산에 둘레길을 조성하기 위해 특별조정교부금 4억8000만원을 확보했다고 19일 밝혔다.

봉황산은 다가구ㆍ다세대주택 밀집 지역인 와동 한복판에 자리한 고도 88m의 야트막한 산으로 이번에 조성되는 둘레길은 전체 둘레 3.8㎞중 1단계로 시유지인 법면(경사면) 등을 따라 1.4㎞ 순환 구간에 조성된다. 일부 경사가 급한 사면에는 데크로드가 설치된다.

와동은 안산시의 구도심으로 주거환경이 열악하고 쾌적한 휴식공간이 부족한 탓에 양근서의원은 그동안 와동공원 어린이 물놀이장 설치, 연립주택 어린이놀이터 마을숲 조성, 화정천 자연 산책로 조성 등 녹지공간을 확충하는 사업을 추진해왔다.

 양근서 의원은 “봉황산 둘레길은 쓸모없이 버려진 경사면을 활용해서 주민들이 등산과 산림휴양을 할 수 있는 도심 속 숲길을 만드는 것이어서 의미가 크다고 했다.
 
양 의원은 “1단계로 시유지에 둘레길을 조성하고 이후에는 개인 사유지에도 둘레길을 조성할 수 있도록 협의해 순환 둘레길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