앙리 “손흥민 놀라웠다, 토트넘서 뛸만한 선수” 엄지척

[헤럴드경제] 티에리 앙리(39·프랑스)가 손흥민(24·토트넘)을 극찬했다.

손흥민은 19일(한국시간) 2016-2017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5라운드 홈경기에서 풀타임을 뛰며 팀의 1-0 승리를 이끌었다.

손흥민은 영국 매체 스카이스포츠로부터 양팀 통틀어 가장 높은 평점 9를 받았고 ‘맨 오브 더 매치’로 선정됐다.


은퇴 이후 영국 매체 스카이스포츠의 축구해설위원으로 활동 중인 앙리는 이날 손흥민의 활약에 대해 “놀라웠다”고 말했다.

앙리는 “손흥민이 문전으로 수차례 훌륭한 크로스를 올렸다”면서 “선수들이 제대로 갖다 댔다면 어시스트를 기록했을 것이다. 득점은 없었지만, 왼쪽 측면에서 제이슨 데나이어 등 수비선수를 완벽히 공략했다”고 봤다.

이어 “손흥민은 여름 이적시장에서 토트넘을 떠날 것으로 보였다”면서 “그러나 스토크시티전 등에서 활약하면서, 자신이 토트넘에서 활약할 만한 선수임을 보여주고 있다”고 인정했다.

또 다른 해설위원 나이얼 퀸도 “이날 모든 면에서 매우 활력이 넘치고 끈질겼다”면서 “유일하게 부족했던 것이 좋은 득점 기회였다”고 거들었다.

스카이스포츠는 토트넘 스트라이커 해리 케인이 선덜랜드전에서 무릎을 다친 만큼, 손흥민이 자신이 선호하는 중앙공격수 역할을 맡을 기회도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