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 몰린 동남부, 최근 10년간 국내 지진 32% 발생

[헤럴드경제]최근 10년간 국내 지진의 32%가 국내 원자력 발전소가 몰린 동남부 지역에서 일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 국민의당 신용현 의원이 한국지질자원연구원에서 입수해 분석한 ‘최근 10년간 규모 2.0이상의 지진발생 현황’에 따르면, 총 491건 중 157건이 원전 밀집지인 경북 울산 부산에서 발생했다.

특히 월성 1∼4호기(경주), 신월성 1∼2호기(경주), 한울 1∼6호기(울진), 신한울1∼2호기(울진) 등 14개 원전이 빼곡히 들어선 경북의 경우 지진 발생 비중이 25%(124건)에 달했다. 

[사진설명= 신월성 1ㆍ2호기]

지역별로 보면 원전시설이 있는 경북 경주 15회, 영덕 23회, 울진 21회, 울산 동구 28회 등으로 나타났다. 이는 1회 이상 지진이 발생한 전국 98개 시군별 평균(5회)보다 3∼6배 높은 수준이다.

한편 원전 6기가 몰려있는 전남권(영광소재 한빛 1~6호기)에도 지진이 43건 발생했다.

신 의원은 “이는 현행 법상 원전 입지 규정에 명백히 어긋난다”면서 “정부가 그동안 우리나라는 지진 안전지대라는 안일한 생각으로 정밀 분석 없이 지진빈도가 높은 지역을 기가 막히게 골라 원전을 마구잡이로 지어왔다”고 지적했다. 이어 △신고리 5ㆍ6호기 신규 건설에 대한 전면 재검토 △국회차원의 원자력안전특위 구성 △국회 미방위 내 원전안전소위 구성 및 상시운영 △지질 안정성 요건 강화를 위한 원자력안전법 개정 등을 촉구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