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국 넘어뜨린 이종성 사과문 전문…“경기 몰입하다보니”

[헤럴드경제]대선배인 이동국(전북)을 과도하게 밀어 넘어뜨려 비난을 받고 있는 축구선수 이종성(수원 삼성)이 사과문을 올렸다.

이종성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올리고 “저의 행동으로 많은 분들을 실망시켜드려 정말 죄송하다”며 공식 사과했다. 이와 함께 어제 경기장 상황에 대한 설명을 덧붙였다.

그는 먼저 “프리킥 장면에서 조나탄 선수와 김신욱 선수가 충돌이 있었고 다른 선수들과 함께 말리러 가는 과정에서 누군가가 뒤에서 저를 밀었다. 그때 저도 반사적으로 팔과 몸으로 바로 밀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돌아보니 이동국 선배님이 넘어지신 걸 보고 바로 가서 죄송하다고 말씀드린 후 일으켜 세워드리려 했으나 바로 일어서지 못하셔서 조금 상황이 정리된 후 다시 가서 죄송합니다 라고 정중히 사과드렸다”고 해명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경기에 몰입하다 보니 감정 조절에 미흡한 모습을 보였다. 이 부분 깊이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다”며 “앞으로는 성숙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사과문을 마무리했다.

앞서 이종성은 18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6 전북-수원전에서 양팀 선수들간의 감정 싸움을 말리려던 이동국을 밀쳐 넘어뜨렸고, 이 모습이 카메라에 잡히면서 비난을 받았다.

▶이하 이종성 선수 사과문 전문

안녕하세요 축구선수 이종성입니다. 어제 경기장에서 있었던 일과 관련해서 사과말씀드리고자 이렇게 글을 적습니다.

저의 행동으로 많은 분들을 실망시켜드려 정말 죄송합니다. 경기장에서 그 때의 상황은, 프리킥장면에서 조나탄선수와 김신욱선수가 충돌이 있었고 다른 선수들과 함께 말리러 가는 과정에서 누군가가 뒤에서 저를 밀었습니다. 그 때 저도 반사적으로 팔과 몸으로 바로 밀었습니다. 돌아보니 이동국선배님이 넘어지신걸 보고 바로 가서 죄송하다고 말씀드린 후 일으켜 세워드리려했으나 바로 일어서지 못하셔서 조금 상황이 정리된 후 다시 가서 죄송합니다라고 정중하게 사과드렸습니다.

경기에 몰입하다보니 감정 조절에 미흡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이 부분 깊이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습니다.

궂은 날씨에도 경기장을 찾아주신, 축구를 사랑해주시는 많은 팬 여러분께 부족한 모습을 보여 죄송합니다. 앞으로는 성숙된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정중히 사과말씀드립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2016년 9월 19일 이종성 올림.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