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전통시장 상생 프로젝트 진행

- 22일부터‘전통시장 우수 상품 박람회’통해 선정한 33개 상품 입점 행사

- 이마트ㆍ신세계백화점에서 1~2주단위 입점행사와 함께 2차 심사

- 최종 선정 상품, 피코크 상품 개발, 신세계 입점 혜택 등 제공 예정

[헤럴드경제=김성우 기자] 이마트가 오는 22일부터 전통시장 우수 상품 발굴을 위한 매장 입점 행사를 진행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마트는 이번 행사에서 경주중심상가시장 경주빵, 부안상설시장 오디뽕나무 떡갈비 등 이마트가 지난 7월 진행한 ‘전통시장 우수 상품 박람회’를 통해 1차 선발한 총 33개 저통시장 상품을 선보인다. 

[사진설명=지난해 6월 이갑수 이마트 대표(가장 왼쪽)을 포함한 귀빈들이 제1회 전통시장 우수상품 페어박람회장을 찾은 모습. 전통시장 우수상품 페어는 ‘상생’이 취지다. 대형마트와 전통시장의 동반성장을 목적으로 한다.(사진=이마트 제공) ]

동원골목시장 행복양갱을 포함한 15개 상품은 오는 22일 이마트 죽전점을 시작으로 가양점, 익산점 등 전국 이마트 6개 매장에서 올해 연말까지 2주단위로 선보인다.

중곡 제일시장 참기름 등 18개 상품은 이달 29일 신세계 의정부점을 시작으로 본점, 경기점, 강남점 등 백화점 매장에서 1주일 단위로 공개한다.

이마트는 이번 입점행사를 통해최종 선발된 전통시장 우수 상품을 대상으로 이마트와 신세계 백화점 행사 입점 기회 제공과 피코크 상품 개발 등 해당 상품이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김수완 이마트 CSR담당 상무는 “전통시장을 알리고 전통시장 우수상품 육성을 위해 전통시장 박람회에서 1차 선발된 상품들을 이마트와 신세계 매장에서 선보인다”며 “1차 심사가 업계 전문가들의 심사였다면, 2차 심사는 매장에서 직접 고객들이 참여하는 심사인만큼 전통시장 우수 상품 홍보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