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순례 감독 신작 ‘리틀 포레스트’, 김태리 주연 확정…내년 1월 크랭크인

[헤럴드경제=이세진 기자]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 ‘제보자’ 등을 통해 충무로 대표 감독으로 인정받아 온 임순례 감독이 ‘리틀 포레스트’로 차기작을 확정하고, 충무로 최고 신인으로 떠오른 김태리를 캐스팅하며 본격적인 준비를 마쳤다.

영화 ‘리틀 포레스트’는 일본 3대 만화상인 데즈카 오사무 문화상에 노미네이트 된 이라가시 다이스케의 동명 만화를 원작으로 한 작품이다. 만화 ‘리틀 포레스트’는 이미 일본에서 2부작으로 영화화되어 큰 사랑을 받은 바 있다. 고단한 도시의 삶을 피해 시골 고향집으로 내려간 주인공을 임순례 감독 특유의 따뜻한 시선으로 그려내면서 한국의 아름다운 자연과 다양한 음식을 담아 보는 즐거움을 높일 예정이다. 


임순례 감독은 “한 치의 여유 없이 바쁘게 휘몰아치고, 자극적인 것들로 가득한 살기 힘든 요즘 세상에서 다른 방식으로도 살아갈 수 있다는 것을 따뜻하게 전달할 수 있는 작품이 되기를 바란다”라며 작품에 대한 기대와 애정을 전했다.

한편 1500대 1이라는 사상 초유의 경쟁률을 뚫고 영화 ‘아가씨’에 캐스팅되며 단번에 충무로 최고의 라이징 스타로 떠오른 김태리가 ‘리틀 포레스트’의 주인공 ‘혜원’ 역으로 낙점됐다. 올해 가장 인상적인 데뷔식을 치른 김태리는 차기작에 대한 뜨거운 관심 속 ‘리틀 포레스트’를 스크린 컴백작으로 선택한 것.

김태리는 각박한 도시 생활을 접고 고향 집으로 내려가 잊고 지냈던 아픔의 기억을 깨닫고 마음을 치유해가는 ‘혜원’ 역으로, 풋풋한 청춘의 매력은 물론 한층 성숙한 연기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김태리의 캐스팅에 대해 임순례 감독은 “20대 여배우 중 연기 실력은 물론, 꾸미지 않은 자연스러움과 건강한 매력이 느껴지는 배우로 단연 김태리가 눈에 띄었다”라며 “건강한 삶에 대한 새로운 시선을 전할 이번 작품에 어울리는 배우라고 확신했고, 더욱 멋진 ‘혜원’ 캐릭터를 완성해 낼 거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말했다.김태리는 “너무 큰 배역으로 누를 끼치지 않을까 하는 불안이 있지만, 봄 여름 가을 겨울 일년이 꼬박 담길 촬영 현장이 정말 기대되고 설렌다”고 전했다.

‘리틀 포레스트’는 2017년 1월 크랭크인, 2018년 개봉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