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ㆍ조원진 “潘 환영” 이장우 “지자체장 대권 운운 안돼”, 강석호 “潘 구세주처럼 떠받든다면 부끄런 일”

[헤럴드경제=이형석ㆍ유은수 기자] 여당인 새누리당에서 반기문 유엔(UN) 사무총장의 내년 1월 귀국을 환영한다는 목소리가 일제히 나왔다. 국내 정치와 사회에 기여를 바란다는 당부로 내년 대선에서의 역할을 기대하는 분위기가 만연했다. 그러나 전반적인 환영 분위기 속에서도 비박계에선 반 총장의 대세론 및 추대론을 경계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반 총장의 대권도전을 두고 친박(親박근혜계)과 비박(非박근혜계) 간 미묘한 온도차가 드러났다. 

19일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정진석 원내대표는 “반기문 총장은 국제 분쟁 등으로 매우 분주한 일정을 보내고 있었다”며 “반 총장은 임기간 공들여온 기후변화협약 등을 마무리짓고 내년 1월에 귀국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했다. 이어 “10년간 외교 수장으로서의 노고를 위로 드리고 소중한 경험과 지혜를 미래세대를 위해 써 주십사 인사를 드린다”고 했다.

친박계인 조원진 의원은 “반기문 총장이 1월에 온다는 것은 여당 뿐 아니라 모든 국민들이 환영할 일”이라며 “반 총장이 들어와서 국내정치 부분도 관심을 가지고 보셨으면 하는 생각도 있다”고 했다. 반 총장과 같은 충청권 출신이자 김종필 전 국무총리의 정치적 후계자로 꼽히는 정 원내대표는 “미래세대”로, 친박계인 조원진 의원은 “국내 정치에 대한 관심”으로 반 총장의 대권도전에 대한 기대감을 표시했다는 분석이다.

친박계 최고위원인 이장우 의원은 여야권에서 잠룡으로 꼽히는 현역 지자체장들에 대한 ‘경고 발언’으로 반 총장을 우회 지원했다. 이 의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우리 정치권이 지금 해야될 일은 북핵과 관련된 안보에 강력 대처하고, 민생과 관련된 것 집중하는 것”이라며 “대선이 15개월 남았는데 여러 가지 쌓여있는 현안들을 좀 더 챙기지 않고, 광역단체장들과 기초단체장까지 나서서 대권 얘기하는데 …도지사, 시장으로서 역할 도외시하고 벌써부터 대권 운운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했다. 여권의 남경필 경기지사, 원희룡 제주지사, 야권의 박원순 서울시장, 안희정 충남지사, 이재명 성남시장 등을 겨냥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그러나 최고위원 중에선 유일한 비박계인 강석호 의원은 반 총장을 두고 당지도부 및 친박계와 미묘하게 온도차를 보였다. 강 의원은 이날 최고위에서 “반기문 총장에 대해서 다들 한마디씩 하는데, 그런 훌륭한 분들이 와서 우리 정치, 대한민국 정치에 보탬이 되면 좋겠다”면서도 “(대권주자들이) 다들 공정하고 공평하게 모든 부분이 들어가야 한다고 본다, 반기문 총장이 구세주가 되는 양 너무 치켜세운다면 우리 정치 사회의 부끄러운 점이 남지 않을까 한다”고 했다. 이날 강 의원의 발언은 여당 내에서의 반 총장 대세론이나 추대론을 경계하고 비박계가 대부분인 국내 여권 잠룡들과의 공정한 레이스를 요구한 것으로 풀이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