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형돈, ‘작가’로 컴백…“공백기 동안 대본 써”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정형돈이 1년여의 휴식을 마치고 한중합작 웹영화 ‘작가’로 공식 데뷔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19일 영화 제작사 에이치제이 필름 측은 “개그맨 정형돈이 웹영화를 통해 정식 작가로 데뷔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정형돈이 만드는 웹영화는 100억 원대의 예산이 투입되는 대규모 프로젝트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 측 프로듀서는 영화 ‘터널’을 기획한 유재환PD가 맡는다.


이번 작품은 정형돈이 공백기 동안 틈틈이 써온 시나리오를 바탕으로 한 코믹 판타지물로, 배우 신현준이 직접 제작에 나섰다.

한편 정형돈은 지난해 11월 건강상의 이유로 자신이 출연하던 모든 프로그램에서 하차한 뒤 휴식기간을 가졌다. 그는 최근 1년여의 휴식을 마치고 자신이 출연했던 ‘주간아이돌’을 통해 조만간 연예계에 본격 복귀할 예정임을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