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성당 피습 여성, 끝내 사망…남편 혼절

[헤럴드경제]“어떻게 이런 말도 안 되는 일이…”

중국인 피의자 첸모(50)씨에게 별다른 이유 없이 습격당해 숨진 김모(61·여)씨의 남편(64)은 18일 믿을 수 없는 현실에 혼절하고 말았다.

이날 연합뉴스에 따르면 17일 오전 흉기피습 이후 생명이 위독한 상황에서 병원 치료를 받던 김씨는 하루 만인 이날 오전 8시 30분께 끝내 숨을 거뒀다.

‘다시 기운을 차리고 회복할 수 있다’는 실낱같은 희망이 사라지자 김씨의 남편은 큰 충격을 받고 쓰러져 119구급대가 급히 출동하기도 했다.

김씨의 시신은 그가 생전에 정성을 다해 신앙생활을 해왔고, 전날 기도 중에 중국인 괴한에게 습격을 당한 그 성당으로 돌아왔다.

성당 모처에서 빈소를 마련하는 등 장례 준비가 진행되자 동료 신도 수십여명이 모여들어 흐느끼며 같이 슬퍼했다.

한 여성 동료 신도는 “김씨는 성당의 궂은일을 도맡아 묵묵히 해왔다”며 “새벽 미사가 끝날 때면 누가 시키지 않아도 스스로 성당 안을 정리하고 마지막까지 남아 차분히 십자가의 길이라는 기도를 했다”고 말했다.

다른 신도는 “이 사건은 그냥 묻혀서는 안 될 중요한 사회 문제”라며 “제주를 찾는 중국인 관광객이 늘어나면서 사건도 많아지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중국인 범인 검거 모습

김씨가 다녔던 성당에는 이날 ‘성 김대건 안드레아 사제와 성 정하성 바오로와 동료 순교자 대축일’ 미사가 열렸다. 미사에 참가한 신도들은 대부분 전날 사건을 전해 들어 알고 있던 터라 시종 침통한 분위기였다.

미사에서 주임 신부는 “김씨가 끝내 하느님의 품으로 돌아갔다”며 울먹였다.

그는 “이번 사건은 가족만이 아닌 성당의 아픔으로 삼아 기도해야 한다”며 이날 저녁 미사부터 9일간 성당에서 김씨의 영혼을 위해 기도하는 시간을 갖기로 했다.

김씨는 흉부에 찔린 상처가 깊어 회복하지 못하고 숨졌다. 사인은 장기 파열로 추정된다.

김씨는 17일 새벽 미사를 마친 뒤 오전 8시 45∼48분께 혼자서 남아 기도를 하던 중 성당 안으로 들어온 첸씨가 휘두른 흉기에 흉부와 복부를 4차례 찔렸다.

그는 사건 직후 의식이 있던 와중에 119구급대에 “공격당했다”고 구조를 요청했다. 이후 의식을 잃은 뒤 치료 하루 만에 숨을 거뒀다.

첸씨는 “이혼한 전 아내들에 대한 원한 때문에 범행을 저질렀다”고 경찰에 밝혔다.

관광 목적으로 나흘 전 제주에 입국한 첸씨는 회개하기 위해 자신이 묵던 숙소 부근의 성당에 갔는데 거기에서 여성 한 명이 기도하는 것을 보자 전 아내 생각에 화가 나 범행했다고 경찰 조사에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