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승용 “당원 배제된 100%국민경선 대선 후보 뽑아야”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주승용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직무대행은 19일 “당원이 포함된 (대선)경선을 하면 외부에서 누구도 (당으로) 들어오지 않는다”며 “100%국민경선 같은, 당원이 배제된, 국민들이 좋아하는 룰을 만든다면 (국민의당이)플랫폼 정당이 될 것”이라고 했다. 당원과 지역위원장 등 당 조직이 안철수 전 대표 중심으로 짜여져 있는 상태에서 외부인사 영입은 요원하다는 얘기다.

주 직무대행은 이날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새 당을 만드는 것보다 친박, 친문을 뺀 모든 세력들이 국민의당 중심으로 모여 치열한 경쟁을 해 대권 후보를 만들면 국민들이 지지해 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난 추석 호남 민심과 관련해선 “새누리당은 친박(친박근혜)계 대표, 더불어민주당은 친문(친문재인) 대표가 선출됐기 때문에 호남 민심은 국민의당에 기대해 보는 분위기”라고 했다. 그러면서 손학규 더민주 전 상임고문 영입과 관련해선 “손 고문은 더민주의 당적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쉽게 국민의당에 오기 힘들 것이다. 국민의당 지지율이 높아져야 한다”며 “당원이 포함된 경선을 하면 외부에 있는 누구도 들어오지 않는다”고 했다.

주 직무대행은 전날, 더불어민주당과 김민석 전 의원이 대표로 있는 민주당이 통합을 발표한 것과 관련해선 “통합 자체는 의미가 있다”며 “어떻게 보면 우리 국민의당을 야권통합으로 끌어들이기 위한 압박같이 보이기는 한다”고 했다. 하지만 그는 “4ㆍ13총선에서 분열하면 안된다고 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야권의 승리를 안겨줬다“며 “국민 눈높이에서 보면 야권 분열로 표가 분산돼 당선 가능성이 낮아질 수 있지만 그렇다고 해서 국민들이 통합을 바라는 건 아니다”고 했다. 이어 “더민주와 민주당의 통합은 어떻게 보면 도로 민주당 아닌가”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