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진공, 중소기업 일본 전자상거래 진출 매칭상담회 개최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중소기업청과 중소기업진흥공단이 일본 전자상거래 시장 진출을 희망하는 중소기업을 위해 오는 27~28일 서울 더케이 호텔에서 ‘일본 파워셀러 초청 매칭 상담회‘를 개최한다.

이번 상담회에는 김정한 유케이상사 대표, 비비라이즈 오오타 다이스케 등 20명의 일본 전자상거래 전문가 및 파워셀러가 참여한다.

이번 행사는 생활용품, 전자제품, 주방용품 등 우리나라 중소기업이 일본시장에 진출이 유망한 분야로 구성돼 있으며 일본 온라인 쇼핑몰 파워셀러와 1대 1 상담이 진행된다. 또한 매칭상담회 기간 중 참여기업의 제품 홍보를 위한 전시 및 체험장, 물류 및 배송상담도 동시에 실시된다.

중소기업의 온라인 수출 자생력 배양을 위한 전자상거래 교육도 같은 날 마련된다. 일본 최대의 온라인쇼핑몰 라쿠텐에 3년 연속 우수 판매자로 선정된 칸노 요우이치 등 총 13명의 전문가가 △일본 유통시장의 구조와 전자상거래 시장동향 △품목별 적합시장 판단과 플랫폼별 진출전략 △일본진출 사례 공유 등 다양한 커리큘럼으로 강의한다.

구본종 중진공 마케팅사업처장은 “일본 전자상거래 시장은 시장의 규모가 큰 만큼 우리 중소기업들이 꾸준히 주목해야 할 시장”이라며 “일본 전자상거래 진출의 성공사례가 많이 생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행사에 참여를 희망하는 중소기업 임직원은 19일부터 고비즈 코리아(kr.gobizkorea.com)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 가능하다. 매칭상담회는 행사 양 일 간 총 100개 기업, 초보자를 위한 교육은 300명씩 총 600명으로 선착순 접수 마감하며 참가비는 무료이다. 자세한 문의는 중진공 마케팅사업처(1588-6234)로 하면 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