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드래곤-고마츠나나 동석사진 조작 확인…파장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가수 지드래곤과 일본 모델 고마츠 나나의 열애의 증거로 인터넷에 떠돌고 있는 사진 중 일부가 조작됐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문제의 사진은 18일 공개된 지드래곤의 비공개 인스타그램 계정 캡처본 중 하나로, 지드래곤이 누군가의 손을 잡고 있는 사진이다. 손에는 지드래곤의 손에 새겨진 것으로 알려진 문신이 있다.

사진=조작 의혹에 휩싸인 지드래곤-고마츠나나의 손 사진

하지만 이는 평범한 일반인의 사진에 지드래곤의 손에 있는 웃는 얼굴 문신을 합성한 것으로, 손만 보면 누구의 사진인 지 확인할 수 없다는 점을 악용한 것으로 추정된다.

뿐만 아니라 지드래곤이 직접 “#러브레터”라는 해시태그를 달아 자신이 연애 중임을 알렸다는 인스타그램 캡처본 또한 글자 부분과 다른 부분의 색이 미묘하게 달라 합성된 것이라는 의혹에 휩싸였다.

이처럼 현재 인터넷에 떠돌고 있는 지드래곤과 고마츠 나나의 열애 증거로 제시된 인스타그램 캡처본 중 일부가 가짜라는 의혹에 휩싸이면서 이번에 공개된 다른 사진들의 진위 여부 또한 의심받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 18일 인터넷 커뮤니티, SNS(사회관계망서비스) 등에는 지드래곤과 고마츠 나나로 추정되는 연인 사진이 유출돼 두 사람이 열애설에 휩싸였다.

문제의 사진들은 지드래곤의 비공계 인스타그램 계정을 해킹해 공개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지드래곤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측은 “소속 연예인의 사생활은 확인해주기 어렵다”는 입장을 보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