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사드, 개인적 소신은 반대…토론 거쳐 당론 정할 것”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8일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 체계) 배치의 당론화와 관련 “개인적인 소신은 분명히 반대하지만, 국익차원에서 사드 당론 결정 시 국론을 분열시키는 단순 찬반이라는 이분법적 접근이 아니라 모든 논의를 거쳐서 당론을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선 “이 문제는 국민에게 강요할 문제가 아니다. 특히 지역으로 성주냐 김천이냐 강요할 문제도 여론몰이 당할 문제도 아니다”며 이같이 밝혔다.


추 대표는 “전문가들이 말한 것처럼 외교전문가, 통일전문가, 안보전문가, 군사전문가가 다 모여서 코끼리 등만 더듬지 말고 전체를 바라보고 우리 민족의 미래와 장래를 놓고 토론해야 한다”며 “그걸 누가 주재할 수 있겠나, 우리밖에 더 있나”라고 반문했다.

이어 “그 여론이 국민이 이해할 수 있게 되야하고 (당론화는) 단순히 압박하고 강요할 문제가 아니다”며 “(당론화에) 데드라인이 있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이제 (토론을) 곧 시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