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말라카스’ 제주방향 북상…비바람 몰아친다, 강우량 300mm

[헤럴드경제]19일 제16호 태풍 ‘말라카스’(MALAKAS)가 북상하면서 제주도 남쪽 먼바다와 남해동부 먼바다에 태풍주의보가 발령됐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현재 태풍 말라카스는 서귀포 남쪽 약 430㎞ 부근 해상에서 시속 162㎞로 북동진하고 있다.

중심기압은 945(hPa)이고, 강풍반경이 320㎞인 매우 강한 중형급 태풍이다. 다만 일본 열도에 상륙하면 소멸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사진=네이버 캡처

이에 따라 제주도 남쪽 먼바다와 남해동부 먼바다에는 태풍주의보가 내려졌다.

태풍주의보는 태풍으로 인해 강풍, 풍랑, 호우, 폭풍해일 현상 등이 주의보 기준에 도달할 것으로 예상될 때 발효된다.

제주도와 전남 거문도·초도에는 강풍 주의보가, 제주도 앞바다·남해 서부 동쪽 먼바다·남해 서부 서쪽먼바다·남해 동부앞바다(거제시동부앞바다, 부산앞바다)·동해 중부먼바다·동해 남부전해상에는 풍랑주의가 각각 발령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당분간 제주도와 남해안, 동해안에는 너울에 의해 높은 파도가 방파제나 해안도로를 넘는 곳이 있겠다”며 “특히 오늘과 내일 영남 해안과 제주도에는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겠고, 그 밖의 지역에서도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으니시설물과 농작물 관리에 신경을 써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태풍의 영향권에 드는 서일본 지역에선 시간당 50㎜ 이상의 비가 쏟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20일 오전까지 24시간 누적 강우량이 많게는 300㎜에 이르는 곳이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태풍 말라카스는 필리핀이 제출한 이름으로 ‘강력함’을 의미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