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브리드 신차 봇물…올 국내 친환경차 종주국 獨 제쳤다

올 6월까지 총 2만6161대 판매

현대 아이오닉-기아 니로 견인

올 상반기 잇단 하이브리드 신차 출시효과에 디젤게이트 파동까지 겹치면서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친환경차 판매량이 크게 늘었다.

19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와 유럽자동차산업협회(ACEA)에 따르면, 올 6월까지 국내 완성차업체의 친환경차 판매(하이브리드, 플러그인하이브리드, 전기차, 수소전기차 집계 기준)는 총 2만6161대였다. 자동차의 본고장인 독일의 2만5031대를 앞선 수치다.

지난해 같은 기간 한국 1만5953대, 독일 2만686대였던 것과 비교하면 국내 친환경차 시장이 폭발적으로 증가한 것이다.

국내 친환경차 시장이 급성장을 이끈 것은 현대차 아이오닉과 기아차 니로 등 하이브리드 등 신차 효과로 풀이된다.

현대차 아이오닉과 기아차 니로<사진>는 올 상반기 국내에서 각각 5204대, 8366대가 팔렸다.

상반기 친환경차 시장을 이끈 것은 단연 하이브리드였다. 이 기간 친환경차 판매량의 97.2%가 하이브리드였다. 이는 유럽의 친환경차 중 하이브리드 비중 65.5%보다 31.7%포인트 높은 것이다. 한편, 독일의 친환경차 시장 역시 올 상반기에 전년 동기 대비 21% 증가하며 성장세를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독일은 유럽 국가들 가운데 영국, 프랑스에 이어 세 번째로 큰 친환경차 시장이다.

유럽자동차산업협회(ACEA)에 따르면, 올 상반기 유럽(EU) 친환경차 신규 등록은영국이 4만6014대로 가장 많았고, 프랑스 4만1606대, 독일 2만5031대, 스페인 1만5682대 등의 순이었다.

유재훈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