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애브비, 희귀난치성질환 환자 위한 ‘애브비 워크 2016’ 캠페인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한국애브비(대표이사 유홍기)는 희귀난치성질환 환자들을 돕기 위해 11월 30일 까지 ‘애브비 워크(AbbVie Walk) 2016’ 전 직원 걷기 캠페인을 펼친다고 19일 밝혔다.

약 3개월 동안 직원들의 걸음을 통해 쌓인 포인트에 따라 회사에서 매칭한 기부금이 희귀난치성질환 환우들을 위해 전달될 예정이다.

이번 캠페인은 ‘빅 워크(Big Walk)’ 모바일 앱 내 ‘한국 애브비 모음통’에서 관심있는 직원 누구나 참여해 3명 이상 자율적으로 팀을 이뤄 걷기에 동참하고 있으며 현재 직원의 절반이 참여했다. 


직원들이 걸은 총 거리가 10,000km를 달성할 경우 최대 500만원이 희귀난치성 환자들을 위해 기부된다.

유홍기 한국애브비 대표이사는 “우리의 작은 걸음들을 모아 희귀난치성질환 환자들을 응원하고 운동을 통한 나눔으로 직원들이 보람과 행복을 얻게 될 것”이라며 “업무에서는 혁신적인 접근과 아이디어를 활성화 하는데도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