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해운, 일본서도 하역재개…싱가포르·멕시코서 하역 협상

한진해운 선박의 하역 작업이 일본에서도 재개됐다. 미국, 스페인에 이어 외국 항만에서의 하역은 이번이 3번째다.

한진해운은 “18일 오전 일본 도쿄항에서 ‘한진 제네바’ 호가 일부 화물을 내린 후, 목적지인 부산항으로 출발했다”고 밝혔다. 앞서 일본에선 ‘스테이 오더(선박 압류 금지 요청)’가 승인됐으며, 하역업체와 하역비 등 협상이 타결되면서 하역 작업이 개시됐다.

한진해운 측은 “지난달 31일 법정관리 신청 후 외국 항만서 하역을 개시한건 일본이 3번째”라고 밝혔다. 한진해운 측은 현재 미국 뉴욕과 싱가포르, 멕시코 만잘리노 등에서 이번주중 하역을 목표로 협상을 진행중이다.

또 추가 자금이 지원되는 대로 억류 선박이 많은 중국, 싱가포르 등지에서 하역을 재개할 계획이다.

한편, 정부와 한진해운에 따르면 스페인 발렌시아항에서 추석 연휴 기간에 2척이 하역 작업을 마쳤다. 이로써 한진해운이 보유한 컨테이너선 총 97척 중 28척이 국내 항만(15척)과 해외항만(13척)에서 하역을 완료했다. 18일 오후 기준 컨테이너를 싣고 있는 한진해운 선박은 총 69척이며 컨테이너 박스는 약 34만개에 달한다.

조민선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