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참모총장에 엄현성, 연합사부사령관에 임호영(종합)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국방부는 19일 신임 해군참모총장에 엄현성(58, 해사35기) 합참차장을, 한미연합사령부 부사령관에 임호영(57, 육사38기) 합참 전략기획본부장을 각각 내정했다고 밝혔다.

엄 신임 총장과 임 부사령관은 20일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정식 임명될 예정이다.

엄 중장과 임 중장은 이번에 대장으로 승진해 새 보직을 맡게 된다.

[사진=해군참모총장 내정자 엄현성 중장]

해군참모총장 내정자 엄현성 중장은 합동참모차장, 해군작전사령관, 해군2함대사령관, 국방부 국방운영개혁추진관 등을 역임한 합동 및 해상작전 전문가로 꼽힌다. 가족으로는 처 김영옥씨와 2녀가 있다.

군 관계자는 “엄 내정자는 해군 내에서 해군본부 인사참모부장, 정책실장 등 요직을 거쳐 정책 마인드와 조직관리 능력을 겸비한 장군”이라며 “군사적 식견의 폭이 넓고 전문성을 갖췄으며, 호방한 성품으로 상하 신망이 두터워 향후 해군 양병과 개혁을 주도할 적임자”라고 말했다.

[사진=한미연합사 부사령관 내정자 임호영 중장]

연합사 부사령관 내정자 임호영 중장은 합참 전략기획본부장, 5군단장, 연합사 작전참모차장 등을 역임한 연합 및 합동작전 전문가라고 군은 소개했다.

가족으로는 처 이주현씨와 1남1녀를 두고 있다.

군은 “임 내정자는 2작전사 작전처장, 수방사 작전참모, 합참 작전본부 실무자 등 작전 및 전략 분야 주요 요직을 역임했다”며 “전문성이 높고 자기개념이 명확하며 소탈한 성품에 선이 굵은 지휘로 군내외로부터 군인다운 군인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합참과 연합사 주요직위 근무 경험을 바탕으로 한미 연합작전과 육해공군 합동작전에 전문성을 갖춰 향후 우리 군의 숙원인 전시작전권 전환 업무에 최적임자로 꼽힌다.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향후 중장급 이하 후속인사는 다음달 중 시행할 예정”이라며 “군 인사는 출신, 지역과 무관하게 개인 능력과 전문성, 인품, 차기 활용성을 고려해 기본이 튼튼하며 미래를 준비하는 국방 건설을 주도할 적임자를 엄선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