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FC 김두현, 심장병 환우 3000만원 기부

[헤럴드경제=박정규(성남)기자]성남FC ‘두목까치’ 김두현이 심장병을 앓고 있는 환우를 위해 3000만원을 기부했다.

김두현은 지난 17일 오후 6시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6 30R 수원FC와의 ‘깃발전쟁 3차전’ 시작에 앞서 심장병 환우 돕기 기부금 전달식을 갖고 차의과대학교에 3000만원을 전달했다.


올 시즌 성남FC와 차의과대학교가 함께 추진하고 있는 연간 사회공헌 캠페인 ‘BEAT TOGETHER‘의 일환으로 진행된 김두현의 기부금 전달식에는 성남FC 구단주 이재명 성남시장과 차의과대학 의무부총장이자 분당차병원 김동익 원장이 함께 참여했다.

김두현이 기부한 3000만원은 심장병을 앓고 있으나 치료비 마련에 어려움을 겪었던 성남지역에 거주하는 환우 2명의 수술비로 쓰일 예정이다.

김두현은 “병마와 싸우시는 환우들을 위해 조금이나마 힘이 되고자 기부를 결심했다. 축구 선수로서 많은 사랑을 받은 만큼 어려움을 겪는 분들께 보답하고 싶다. 꼭 완치해서 성남FC 경기도 보러오고 더 행복한 삶을 누렸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성남은 올 해 3월 차의과대와 ‘BEAT TOGETHER’라는 이름으로 연간 사회공헌사업 협약을 맺고 아름다운 동행을 시작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