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년 전통 ‘폰타나 밀라노 1915(Fontana Milano 1915)’ 한국 상륙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신세계인터내셔날(대표 최홍성)은 지난 8일 이탈리아 최고급 명품 브랜드 ‘폰타나 밀라노 1915(Fontana Milano 1915)’를 론칭하고 청담동에 플래그십 스토어를 오픈했다. 향후 온라인몰 SI빌리지닷컴(www.sivillage.com)에서도 폰타나 밀라노 1915의 일부 제품을 온라인 단독으로 선보인다. 

폰타나 밀라노 1915는 1915년 귀도 파에라치(Guido Pieracci)가 설립한 피렌체의 수공예 가죽 제품 회사에서 출발한 핸드백 브랜드로, 모든 제품은 손잡이의 바느질, 버클 장식을 다는 것까지 모든 공정을 장인이 수작업으로 제작하기 때문에 소량 생산을 원칙으로 한다. 대표 제품은 폰타나 밀라노 1915의 첫 번째 작품인 에이 백(A Bag)이다.

이 밖에도 클래식 라인을 현대적으로 풀어낸 툼 툼(Tum Tum), 여성스러운 디자인의 미모사(Mimosa), 비즈니스 우먼을 위해 실용성을 더한 비지 데이(Busy Day) 등의 라인이 있다.

지난 8일 문을 연 폰타나 밀라노 1915 청담점은 이탈리아 밀라노에 이은 전 세계 두 번째 플래그십 스토어다. 실비아 마사의 가이드 라인에 따라 밀라노와 동일한 인테리어로 꾸며졌다. 실비아 마사가 이끄는 ‘실비아 마사 스튜디오(Silvia Massa Studio)’에서 디자인 한 가구들로 꾸며졌다. 실비아 마사는 청담 플래그십 스토어에 한국적 색채를 더하기 위해 우리 나라의 유명 가구 디자이너 서정화 교수의 스툴을 직접 선택해 매장에 비치했다.

청담 플래그십 스토어에서는 완성된 제품을 판매할 뿐만 아니라 주문 제작도 진행한다. 고객이 직접 가죽과 장식을 선택해 제작을 주문하면 이탈리아에서 4달~6달 제작 과정을 거쳐 고객에게 전달된다.

이동원 신세계인터내셔날 폰타나 밀라노 담당 팀장은 “최근 소비자들은 브랜드 로고를 드러내지 않으면서도 고급스러운 가방을 선호하고 있다”면서 “매장에 방문하면 장인정신이 제대로 살아있는 최고 품질의 진짜 명품을 만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