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성노예였던 여성, 유엔 친선대사로…女난민 참상 알린다

[헤럴드경제]수니파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의 성노예 범죄 피해자인 나디아 무라드(23·사진)가 유엔 친선대사로 변신해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이라크 소수민족 야지디족 여성인 무라드는 16일(현지시간) 유엔본부에서 열린 기념식에서 “나는 운이 좋은 사람이다. 나는 달아날 방법을 찾았지만, 수많은 사람이 여전히 잡혀 있다”며 성노예로 붙잡힌 3200명의 야지디족 여성들의 석방을 촉구했다.

그는 “내가 정말 두려운 것은 IS가 격퇴되더라도 그 테러범들이 수염을 밀고 아무일도 없었다는 듯이 거리를 활보할 것이라는 점”이라며 “이를 내버려둬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IS는 2014년 8월 이라크 북부 신자르 지역에 모여 사는 야지디족을 급습해 수천명을 죽이고 여성 2000여명을 납치했다. 무라드도 당시 IS가 점령한 모술로 끌려가 성폭행을 당하면서 여러 차례 노예로 팔려 다녔다. IS의 이 만행은 미국 등 서방 국가들이 동맹군을 결성해 대대적인 공습에 나서는 계기가 됐다.

무라드는 앞으로 유엔 친선대사로 인신매매 피해자, 특히 난민 여성과 소녀들의 참상을 알리는 일을 수행하게 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