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G, 두 번째 ‘디스 아프리카 지포 한정판’ 출시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 KT&G(사장 백복인)가 명품라이터 브랜드 ‘지포(Zippo)’와 두 번째 디자인 협업한 ‘디스 아프리카 지포 한정판’을 3주간 판매한다고 19일 밝혔다.

디스 아프리카는 2015년 지포(Zippo)와 첫 번째 콜라보레이션을 선보여 소비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으며, 이번에는 최근 출시된 ‘디스 아프리카 마파초’를 포함한 ‘디스 아프리카 룰라’, ‘디스 아프리카 몰라’ 3종 제품을 세련된 감각으로 재탄생 시켰다.


이번 한정판은 디스 아프리카 ‘마파초’, ‘룰라’, ‘몰라’의 맛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지포 라이터 고유의 메탈 느낌을 살리기 위해 패키지에 각각 재규어, 코끼리, 버팔로를 입체적으로 삽입해 아프리카의 야성적인 이미지와 감성을 독특하게 구현했다.

디스 아프리카는 풍부한 흡연감을 제공함과 동시에 색다른 맛을 느낄 수 있는 제품이며, 소비자들이 보다 깔끔하게 흡연할 수 있도록 단단한 공간필터를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김기수 KT&G 디스팀장은 “디스 아프리카는 젊은 층 사이에서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으며, 최근 ‘마파초’가 출시되어 소비자의 다양한 취향에 맞는 라인업을 갖추었다”며 “이번 지포(Zippo)와의 콜라보레이션으로 디스 아프리카가 추구하는 개성을 강화하고 소비자들의 만족도를 높여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디스 아프리카 지포 한정판’ 3종은 각각 타르 5.0mg, 니코틴 0.4mg으로 기존 제품과 동일하며, 가격은 갑당 4,500원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