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21대9 울트라와이드 모니터에 천재 화가 시야 담았다

[헤럴드경제=윤재섭 기자]LG전자(066570)가 서번트 증후군을 갖고 있는 영국의 천재 화가 스티븐 월셔(Stephen Wiltshire)와 함께 21대 9 화면비의 울트라와이드 모니터 알리기에 나섰다.

LG전자는 19일 스티븐 월셔가 초대형 캔버스에 서울의 풍경을 그리는 영상(http://goo.gl/HWhGFs)을 공개했다.

스티븐 월셔는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LG 트윈타워에서 바라본 서울의 풍경을 가로 250cm, 세로 50cm 크기의 초대형 캔버스에 그렸다. 그는 단 한 번 풍경을 봤을뿐이지만 서강대교에서 한강철교까지 약 3km에 이르는 풍경을 마치 카메라 사진처럼 생생하게 표현해냈다.

[사진설명=영국의 천재화가 스티븐 월셔가 LG전자의 21대 9 화면비의 울트라와이드 모니터 옆에 앉아 있다. 모니터 상단은 월셔가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단 한번 서울 풍경을 보고 담아낸 그림. 모니터 하단은 사진으로 찍은 실제 서울의 풍경.]

영상은 월셔가 그린 작품과 실제의 한강 사진을 울트라와이드 모니터에 동시에 보여주면서 월셔의 탁월한 재능을 소개했다. 이 모니터는 좌우 방향으로 넓어 그림, 사진, 동영상 등을 담는데 탁월하다. 

[사진설명=영국의 천재화가 스티븐 월셔가 LG전자의 21대 9 화면비의 울트라와이드 모니터 옆에 앉아 있다. 모니터 상단은 월셔가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단 한번 서울 풍경을 보고 담아낸 그림. 모니터 하단은 사진으로 찍은 실제 서울의 풍경.]

스티븐 월셔는 복잡한 장면들을 머릿속에 꼼꼼히 기억한 뒤 한 번에 그려내는 천재 화가로 알려져 있다. 런던, 뉴욕, 싱가포르, 도쿄 등 세계적인 도시를 상세하게 그린 작품을 남겼다.

LG전자는 울트라와이드 모니터의 21대 9 화면비가 주는 편리함을 알리기 위해 온라인 이벤트도 진행한다. 이벤트 참여를 원하는 고객은 내달 말까지 LG전자 이벤트 페이지(http://goo.gl/vbhz1i)를 통해 자신의 SNS에 동영상 링크를 등록하고 ‘#LG 울트라와이드 모니터’, ‘#스티븐 월셔’ 등 2개의 해시태그를 남기면 된다.

이 회사는 추첨을 통해 울트라와이드 모니터, 블루투스 이어폰 톤플러스, 영화 관람권 등 푸짐한 경품을 제공한다.

울트라와이드 모니터는 가로 방향으로 길어 사진, 웹 디자인 등 미디어 작업은 물론 여러 개의 창을 동시에 띄워놓고 작업하는 멀티태스킹에도 적합하다.

예를 들어 사용자는 엑셀과 파워포인트를 한 화면에 띄워놓고 볼 수 있고, 게임을 하면서 인터넷 창을 나란히 띄워 상대방을 이길 수 있는 방법을 검색할 수도 있다. 이 같은 장점은 판매증가로 이어졌다. 지난해 전 세계에서 판매된 21대 9 화면비 모니터는 1년 전보다 약 80%나 늘어났다.

이 회사는 이 시장에서 2013년부터 2015년까지 3년 연속 수량 및 매출 기준으로 모두 압도적인 1위를 차지하며 프리미엄 모니터 시장을 이끌고 있다.

LG전자가 국내에서 판매중인 울트라와이드 모니터는 25인치~34인치 8종이며, 출하가는 23만~119만원이다. 내달에는 21대9 화면비로는 세계 최대인 38인치 신제품을 출시해 고객들의 선택 폭을 넓힐 계획이다.

허재철 LG전자 한국영업본부 HE마케팅FD 담당(상무)은 “울트라와이드 모니터는 실제 사용해 본 고객들이 인정하는 제품”이라며 “21대9 화면비의 가치를 지속적으로 알려, 모니터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