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갤노트7 폭발’은 자작극…“삼성에 보상금 받으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중국에서 발생한 ‘갤럭시노트7’ 폭발 의심 사고가 보상금을 노린 자작극인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18일, 중국 포털사이트 바이두에 불에 탄듯한 노트7 사진이 올라왔다. 사진을 올린 네티즌은 “노트7을 사용하던 중 갑자기 화면이 검게 변하더니 폭발했다”고 주장했다. 이날 중국 삼성전자 콜센터에도 폭발 사건이 한 건 접수됐다.

중국에 공급된 핸드폰에는 문제의 삼성 SDI 배터리가 아닌 안전성이 인정된 ALT 배터리가 탑재됐다. 만약 중국 폭발 사고가 진짜였다면 배터리 외에 다른 부품에 이상이 있다는 의미가 돼 19일 공급이 시작된 교환제품 또한 안전성을 담보할 수 없다. 교환제품에도 ALT 배터리가 사용됐다.


삼성전자는 이에 즉각 두 핸드폰을 모두 회수해 중국 측 배터리 제조사인 ATL과 공동 조사에 착수했다. 공동 조사단은 19일 “엑스레이와 컴퓨터단층촬영(CT)을 통해 제품을 분석한 결과 배터리를 외부에서 고의로 가열한 흔적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이번에 회수된 핸드폰 두 대는 한국 등에서 발생한 불량 제품이 배터리만 연소됐던 것과는 달리 내부 회로, 카메라 등 다른 부품까지 모두 연소된 점에서 차이를 보였다.

조사단은 정확한 원인 조사를 위해 여러 기기에 넣고 핸드폰을 가열하는 재현시험을 한 결과 두 제품 모두 인덕션레인지(전기 레인지)에서 제품을 구운 모습과 가장 유사한 것으로 조사됐다. 외부에서 열을 가한만큼 배터리 내부는 큰 손상이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또 이번에 폭발 사례를 보고한 소비자 중 한명은 중국 인터넷 사이트 등에 “방금 코랄블루 색상의 폭탄을 받았다. 실제로 폭발해서 삼성을 협박해 돈을 받았으면 좋겠다”는 글을 올린 것으로 확인됐다.

삼성전자는 허위 폭발을 주장한 중국 소비자 2명을 상대로 형사 고소 등 법적인 대응을 검토 중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