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3년 반만에 장차관 워크숍…북핵 대응ㆍ국정 다잡기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오는 24일 청와대에서 장ㆍ차관 워크숍을 갖는다.

정연국 대변인은 20일 오천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박 대통령은 24일 국무총리를 비롯해 정부 부처 장ㆍ차관 및 처ㆍ청장 등과 북핵 및 경제위기 속 국론결집을 위한 ‘2016년 장ㆍ차관 워크숍’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워크숍에는 황교안 국무총리를 비롯해 각 부처 장ㆍ차관과 처ㆍ청장, 그리고 청와대 수석비서관 등 80여명이 참석한다.

박근혜 대통령은 오는 24일 청와대에서 취임 이후 두번째 장ㆍ차관 워크숍을 갖는다. 사진은 박 대통령이 취임 첫해인 2013년 3월16일 가졌던 장ㆍ차관 워크숍 모습. [사진=헤럴드경제DB]

장ㆍ차관 워크숍이 열리는 것은 박 대통령 취임 후 20일만이었던 지난 2013년 3월16일 이후 3년 반만이다.

박 대통령이 현시점에서 장ㆍ차관 워크숍을 여는 것은 북한의 5차 핵실험과 신형 정지위성 운반로켓용 엔진 분출시험 실시 등 도발ㆍ위협이 그만큼 심각하고 위중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청와대는 북핵ㆍ북한문제가 이번 워크숍의 가장 중요한 의제가 될 것이라며 관련 보고와 대응방안이 중점 논의될 것이라고 밝혔다.

정 대변인은 “이번 워크숍은 북핵 위기의 엄중한 상황과 경제위기 속에서 장ㆍ차관들과의 토론을 통해 국론을 결집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북핵 및 안보현실과 대응자세 등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했다.

이와 함께 임기 후반기에 접어든 상황에서 경제 재도약과 성장을 비롯한 국정과제 마무리와 국정동력 강화를 위한 방안도 논의될 전망이다.

정 대변인은 이와 관련, “박근혜 정부 3년 반의 국정성과도 점검할 예정”이라면서 “국정철학과 정책방향을 공유하며 내각 팀워크 강화로 국정추동력을 지속적으로 확보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먼저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의 시급성과 심각성을 지적하고 국론결집과 국제사회와의 공조를 통한 해결을 강조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한 산업ㆍ기업구조조정, 국민 체감경기 회복, 경제체질 개선 등을 주문할 것으로 보인다.

박 대통령은 취임 첫해 장ㆍ차관 워크숍에서는 국민중심행정과 부처간 칸막이 제거, 현장 중심 피드백, 공직기강 확립 등을 국정운영의 4원칙으로 제시한 바 있다.

신대원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